정부, 빅데이터 활용... 소상공인 폐업률 감소와 의료비 절감 효과 기대
상태바
정부, 빅데이터 활용... 소상공인 폐업률 감소와 의료비 절감 효과 기대
  • 정홍현 기자
  • 승인 2019.07.2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 출범식 개최

 

정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2일 ‘빅데이터 플랫폼 센터’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김성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와 플랫폼 운영기관 대표 등 300명이 참석했다.

빅데이터 센터는 정부와 민간이 협업해 활용도가 높은 데이터를 생산한다. 플랫폼은 이를 수집·분석·유통하는 역할을 한다. 정부는 민-관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소상공인과 지역 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3월부터 빅데이터 사업공모를 진행했다. 10개 빅데이터 플랫폼과 72개 빅데이터 센터를 최종 선정했다. 현재 28개 추가 센터 선정을 위한 2차 공모를 진행 중이다. 분야별 플랫폼 10개소와 기관별 센터 100개소 구축에 3년간 총 151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는 64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분야별 데이터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2021년까지 총 5000 여종의 데이터를 생산해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공공과 민간데이터 호환에 제약이 있는 점을 고려해 오픈포맷과 개방표준을 적용한다. 데이터 품질관리기준도 마련할 예정이다.

기업들이 최신 데이터 확보에 수개월 소요되는 문제점 개선을 위한 방안도 제시됐다. 센터와 플랫폼 간 민간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연계 체계를 마련한다. 센터에서 생성된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플랫폼을 통해 공유된다.

센터에 수집된 데이터는 플랫폼에서 이용 목적에 맞는 데이터로 가공된다. 기업들은 재생산된 데이터를 즉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다양한 데이터 분석도구와 인공지능(AI) 학습 알고리즘, 데이터를 쉽게 분석할 수 있는 사용자 친화적인 분석 환경도 제공될 예정이다.

기업들이 필요한 데이터를 쉽고 빠르게 활용할 수 있는 제도도 지원할 계획이다. 데이터 등록과 검증, 소재 통합검색, 품질과 유통 사후관리, 유통 표준약관을 마련할 예정이다.

민-관 협의체인 데이터 얼라이언스도 운영한다.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데이터를 안전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열린 착수보고에서 각 기관은 목표를 발표했다. 매일방송은 유통·소비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 폐업률을 10% 감소시킬 예정이다. 중소기업 플랫폼을 구축하는 더존비즈온은 벤처기업 생존율을 27.8%에서 50%로 향상시키고, 부도율을 35.9%에서 15%로 감소시킬 계획이다.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는 국립암센터는 의료비 13% 절감을 언급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 출범식은 한국이 데이터 강국으로 가기 위한 초석을 놓은 자리”라며, “세계 주요국들보다 데이터 경제로 나가는 발걸음이 다소 늦었지만, 빅데이터 플랫폼과 센터를 지렛대로 우리나라의 낙후된 데이터 생태계를 혁신하고 기업 경쟁력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 규제 개선이 반드시 병행돼야 하며, 국회에 계류돼있는 데이터 규제 3법이 조속히 통과되도록 국회의 적극적인 입법 지원을 요청했다.

정홍현 기자  science@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