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분야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 공모
상태바
폐기물 분야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 공모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2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지급 대상 지자체로 확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은 7월 23일~8월 23일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참여하고 있는 폐기물·공공·기타 부문 중소·중견 기업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올해 하반기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을 공모한다.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은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과 거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업의 감축설비 등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한국환경공단에서 선정과 평가, 지원 등 사업 운영을 맡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2015년 8개 업체, 18억 원을 시작으로 2016년 23개 업체 30억 원, 2017년 3개 업체 3억 원, 지난해 총 4개 업체에 5억 원을 지원했다.

올해 지원예산은 총 41억 원으로 지난 상반기 사업자 모집을 통해 6개 업체에 10억 원을 지원했다. 이번 하반기 참여 사업자 모집으로 31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해 왔으나, 지난해 8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의 수정으로 공공부문의 선도적 감축이 요구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지원대상을 지자체로 확대됐다.

대상 사업자는 현장조사와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입증된 설비 투자비의 50%, 최대 3억 원까지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녹색인증기술, 환경신기술 등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검증된 기술을 이용한 설비다. 사업계획의 타당성과 사업효과 검토로 실질적인 감축효과가 있는 사업을 우선 선정한다.

지원범위는 시설구입비, 설치공사비, 감리비, 시운전비, 상담비 등이다. 건물공사비, 철거비 등은 해당되지 않는다. 

사업참여 희망업체는 사업신청서를 작성해 8월 23일까지 한국환경공단에 신청서와 관련 서류를 우편 또는 방문접수해야 한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환경공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한국환경공단 배출권정책지원부로 문의하면 된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은 온실가스 감축의지가 있으나 설비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올해는 지원대상이 지자체로 확대된 만큼 온실가스 감축의 국가적 목표 달성을 위해 많은 지자체가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창완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