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희망재단, 100년전 독립투사들의 음식 재현한 ‘독닙료리집’ 성료
상태바
신한희망재단, 100년전 독립투사들의 음식 재현한 ‘독닙료리집’ 성료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7.2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 평균 평일 190명, 주말 250명 등 한 달간 약 6000여명 방문
[사진=신한희망재단]
[사진=신한희망재단]

신한희망재단(이사장 조용병)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익선동 한옥거리에 100년 전 독립투사들이 독립운동 때 드셨던 음식을 재현해 그분들의 정신을 되돌아보고자 운영했던 ‘독닙료리집’을 종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희망재단은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기념해 조국을 위해 희생한 독립투사들을 알리고, 더 나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기 위한 ‘Hope. Together. 함께 시작하는 희망의 100년’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이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작된 ‘독닙료리집’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약 한 달간 익선동 한옥거리에 위치한 식당에서 독립투사들이 당시에 드셨던 음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국민들이 직접 음식을 체험하면서 그분들의 정신을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100년만에 되찾은 식탁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는 컨셉의 ‘독닙료리집’ 메뉴에는 김구 선생이 5년간 일본군에 쫓길 당시, 피난 기간 동안 드셨던 ‘대나무 주먹밥’, 여성 동포들의 독립운동 참여를 강조했던 지복영 선생이 평소 즐겨드시던 ‘파전병’ 뿐 아니라 하와이 사탕수수밭에서 일하며 해외 각지에서도 독립을 지원하던 동포들이 드셨던 ‘대구무침’ 등 다양한 음식이 소개됐다.

특히 사료와 역사적 고증을 통해 총 10개 메뉴에 대한 세부 레시피를 개발하고 ‘독닙료리집’의 취지를 최대한 살리기 위해 신선하고 좋은 재료만을 엄선해 손님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독닙료리집은 독립투사들이 드셨던 실제 음식을 맛보고 음식이 갖는 역사적 의미를 공감하기 위해 평일 평균 약 190명, 주말 250명 등 약 한 달간 6000명이 이곳을 방문했다.

실제로 평일 식사시간 대의 방문을 위한 사전 예약은 방문 2~3주 전에 모두 마감됐으며, 주말에는 한 시간 이상 대기해야 할 정도로 일반 국민들의 엄청난 호응과 관심을 받았다.

‘독닙료리집’을 방문한 한 노년의 어르신은 김구 선생님이 일본군에 쫓길 당시 드셨던 쫑쯔를 드시면서 본인이 어렸을 적 중국에서 전대에 담아 먹던 그 음식이라시며 눈시울을 붉혀 주변을 숙연하게 만들기도 했다.

신한희망재단은 행사 후에도 이번 이벤트의 취지를 기리고, 의미 있는 체험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난 한 달간 가장 인기가 많았던 ‘독닙료리집TOP 5 메뉴’의 스페셜 레시피를 책자로 만들어 영업 마지막 날인 지난 21일 방문객 모두에게 전달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이 레시피는 신한희망재단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신한희망재단 관계자는 “독닙료리집에 보여주신 일반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에 너무 감사하다”며 “이를 통해 작게나마 우리 국민들이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독립 영웅들의 조국에 대한 열정을 함께 느낄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됐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