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경로는 어떻게?…상륙 직전까지 정확한 시점 예상 어려워
상태바
태풍 다나스 경로는 어떻게?…상륙 직전까지 정확한 시점 예상 어려워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7.1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다나스 경로 향한 관심
태풍 다나스 경로, 예측 어렵다
(사진=포털사이트 캡처)
(사진=포털사이트 캡처)

태풍 다나스 경로에 많은 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19년 다섯 번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있다. 장마전선의 북상과 합쳐질 경우 집중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 최악의 경우도 준비 중인 상황이다. 이에 많은 이들이 태풍 다나스 경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하지만 태풍 다나스는 상륙 직전까지 정확한 시점과 경로를 예상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우리나라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 경로에 대해 거제도에 상륙해 부산을 통과한다고 발표한 반면, 미국과 일본 기상청의 경우 제주도 동쪽 성산 인근을 통과해 여수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처럼 각국의 예상이 상반되기에 계속해서 발표되는 최신 태풍정보를 수시로 확인해 대비하는 것이 필요할 전망이다.

한편 태풍 다나스는 19일 10시 기준 중국 상하이 남동쪽에 머물고 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