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위'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케이블 설비 추가 증설
상태바
'베트남 1위'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케이블 설비 추가 증설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7.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설한 지 1년 만에 추가 증설... 베트남 수요 지속 증가 中
중전압(MV) 케이블 생산능력 29% 증가, 베트남 1위 수성  
베트남 케이블 시장 연평균 10% 이상 고성장 기대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1위 LS전선아시아가 10일 베트남 호치민 생산법인 LSCV에 약 41억원을 투자, 중전압 케이블(MV 케이블) 라인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연간 생산 능력이 현재 약 9300만 달러에서 1억2000만 달러로 약 29% 증가할 예정이다. 

이는 연간 2억5000만 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베트남 MV 케이블 시장의 약 48%에 해당한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남부 지역의 중심인 호치민의 전력 지중화 사업과 인근 신도시 개발 등으로 전력케이블 시장이 연간 10% 이상의 고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고 있으나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작년 4월 설비를 증설한 지 불과 1년 만에 추가 증설을 하게 됐다"며 "베트남은 현재 전기 보급률이 38%에 불과해 향후 지속적인 생산능력 확대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아시아가 베트남 호치민 생산법인에 약 41억원을 투자해 중전압 케이블 라인을 추가 증설한다고 10일 밝혔다.
LS전선아시아가 베트남 호치민 생산법인에 약 41억원을 투자해 중전압 케이블 라인을 추가 증설한다고 10일 밝혔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 의 지주사로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1위이다. 

2017년 5월에는 미얀마 시장 선점을 위해 양곤에 신규로 생산법인(LSGM)을 설립했다.

베트남 하이퐁의 LS-VINA는 HV, MV등 전력케이블과 구리 선재를, 호치민의 LSCV는 UTP, 광케이블 등 통신케이블과 MV 전력케이블, 미얀마 양곤의 LSGM은 LV 전력케이블과 가공선을 생산한다. 

2019년 1분기 매출 1223억원, 영업이익 60억원을 달성, 역대 분기 최고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