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상태바
“드론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07.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 동안 1700억 투자, 과기정통부-산업부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 개막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유기준 국회의원, 변재일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등과 '무인항공기용 3D 프린팅 기반 소형 가스터빈엔진'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유기준 국회의원, 변재일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등과 '무인항공기용 3D 프린팅 기반 소형 가스터빈엔진'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드론(무인 이동체)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약 130개 기관이 정밀 항법, 자율제어, 고품질 영상전송 등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비행성능과 안정성을 크게 향상한 무인이동체와 관련 기술, 부품 등을 선보인다. 정부는 앞으로 7년 동안 1700억 원을 신규 투자하기로 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고온, 강풍 등 극한의 재난 상황 속에서도 활용 가능한 드론시스템을 선보인다. 육군에서는 정찰・수송 드론 등 첨단과학군으로 도약하기 위한 드론봇 전투체계를 소개한다. 해군은 한화시스템과 함께 복합임무 무인수상정, 자율무인잠수정 등 해양 무인체계를 전시한다. 자율주행 로봇의 장애물 회피, 3D 지도제작 시연과 서울-부산 원격 드론 시연이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국방부(장관 정병두)는 10일부터 3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무인이동체 분야 혁신성과 홍보를 통해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고 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드론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무인전투체계 등 육상‧해양‧공중 분야와 민수‧군수 분야 역량까지도 한 자리에 모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만큼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130여 개 기관이 참여하는 전시‧체험관, 시장‧정책‧기술‧표준화 동향 교류를 위한 컨퍼런스, 소형 드론 기반기술 교육프로그램, 조달시장 진출설명회 등 부대행사, 유공자 포상 등 다양하게 구성된다.

GPS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공간에서 사람의 개입 없이 장애물을 탐지‧회피해 도착점까지 이동하는 자율주행 로봇 시연도 있다. 주행 중 10~15도 경사지, 빛이 통과하지 않는 어두운 터널, 곡선 구간을 모두 통과해야 하는 고난도 임무이다.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군산대가 맡았다.

원격 드론 시연도 눈여겨볼 행사이다. 부산에 있는 드론을 행사장에서 원격으로 조종해 부산항 인근 대기오염 정도를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시연이다. 항우연, ETRI, SKT가 담당한다.

여기에 이번 행사에서는 드론 조립, 가상현실(VR) 기반 드론 조종, 소프트웨어(SW) 코딩, 무인운반차 조종 등 학생들을 비롯한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행사를 확대 구성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무인이동체는 5G 상용화를 통해 배송‧안전‧환경 등 산업 전(全)분야에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무인이동체 핵심 원천기술개발에 앞으로 7년 동안 1700억 원을 신규 투자해 연구자가 혁신적 기술개발에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격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우리 힘으로 핵심원천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변재일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등과 '구난로봇'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변재일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등과 '구난로봇'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