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기술 고문에 ‘치타 로봇 개발자’ 김상배 MIT 교수 영입
상태바
네이버랩스, 기술 고문에 ‘치타 로봇 개발자’ 김상배 MIT 교수 영입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7.0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고도화에 주력

네이버랩스는 김상배 MIT 기계공학부 교수를 기술 고문(Technical Consultant)으로 영입, 기술 고도화에 더욱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김상배 교수는 ‘치타’ 로봇으로도 유명하다. MIT 생체 모방 로봇 연구소를 이끌고 있는 4족 보행 로봇 전문가다. 누적 논문 인용 건수가 6000여 건이 넘는 세계적인 로봇 권위자로, 2006년 미국 시사 주간지 TIME이 선정한 ‘올해 최고의 발명품’에 꼽힌 ‘스티키봇’ 역시 김상배 교수의 연구결과다.

네이버랩스는 김상배 MIT 기계공학부 교수(사진)를 기술 고문으로 영입했다. [네이버랩스 제공]
네이버랩스는 김상배 MIT 기계공학부 교수(사진)를 기술 고문으로 영입했다. [네이버랩스 제공]

김상배 교수는 다양한 기술 프로젝트들에 대한 기술 컨설팅과 엔지니어 육성 및 관련 분야 인재 발굴 등에서 네이버랩스의 기술 고문으로 활약한다. 지능형 자율주행 머신 플랫폼을 위한 공간 매핑부터, 로봇과 사람의 인터랙션HRI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단계를 자율화하기 위해 자율주행 기술과 함께 로봇 분야의 요소 기술들 역시 필수적이다.

먼저 인도(sidewalk) 공간을 매핑하기 위한 네이버랩스의 코멧(comet) 프로젝트에는 네이버랩스와 MIT가 산학협력으로 개발한 치타3와 미니 치타를 활용할 예정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새로운 기술 고문 김상배 교수의 합류를 계기로 그간 축적한 기술 역량들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원천 기술 또한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역량을 더욱 집중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