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진 기업은행장, ‘동반자 금융’으로 기업과 함께하는 발걸음
상태바
김도진 기업은행장, ‘동반자 금융’으로 기업과 함께하는 발걸음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7.0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업은행)
(사진=기업은행)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1985년 은행에 입행한 이후 남중지역본부장, 경영전략그룹장 등 영업현장과 경영전략 관련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인물로 2016년 12월 기업은행 제25대 은행장에 취임했다.

김 행장은 취임 초부터 고객과 현장을 가장 중요한 경영의 축이라고 강조하며, 임기 중 전 영업점을 방문해 전 직원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을 약속했다. 2019년 6월 말 기준 총 554개 영업점, 총 1만명이 넘는 직원들을 만났다.

은행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금융 모델인 ‘동반자 금융’의 지속적인 실행에 힘써온 김 행장은 지난해 기업은행 역대 최고 실적 기록으로 성과를 입증했다.

◆ 30여년 은행경험과 철학 담은 ‘동반자금융’
취임 이후 김 행장의 행보는 30여년 은행경험과 철학이 깃든 ‘동반자금융’ 개념을 정립하고 핵심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왔다.

동반자금융은 기업은행의 설립목적인 중소기업 지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IBK의 중장기 중소기업 지원 로드맵으로, 기업의 성장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애로사항을 은행이 보다 능동적이고 창의적으로 해소해주는 금융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하고 있다. 기업은행은 동반자금융을 통해 기업의 성장‧발전은 물론 일자리 창출‧유지‧소멸 방지를 통해 국민경제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동반자 금융에 대해 “중소기업을 일방적인 보호와 지원의 대상이 아닌 국가 경제의 중심축으로, 은행과 함께 성장할 동반자로 여기는 새로운 발상”이라며 “담보를 받아 대출하는 전당포식 영업 관행에서 벗어나, 투자, M&A, 자산매각, IPO 등 기업의 상황에 적합한 최적의 솔루션을 능동적이고 창의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量)적 자금공급에 집중되었던 중소기업 지원방식을 질(質)적 지원방식으로 전환하는 시도라고 할 수 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성장(Scale-up), 재도약(Level-up), 선순환(Cycle-up)을 지원하는 동반자 금융(3-up)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는 △중소기업의 Death Valley 극복 지원을 위해, 창업기업 금융지원 및 IBK型 벤처보육체계를 구축(IBK창공)하는 성장금융 △ 지속 성장을 위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 고도화, 우수인재 유치 지원 등을 추진하는 재도약금융 △ 중소기업 소멸 방지 및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기업승계를 지원하는 Exit PEF 투자, 중소기업 M&A시장 활성화를 추진하는 선순환금융으로 구체화된다.

동반자금융을 통해 기업은행은 창업·벤처육성플랫폼(IBK창공), IBK TradeClub, 중소기업 공동직장 어린이집, Exit PEF, 중소기업 M&A지원사업, BOX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 기업 생태계 구축 나서
김도진 행장은 최근 창업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IBK 창공 부산' 개소식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IBK기업은행)
지난 5월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IBK 창공 부산' 개소식에서 김도진 기업은행장(왼쪽부터), 최종구 금융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IBK기업은행)

창업 플랫폼 ‘IBK창공’은 ‘창공(創工)을 통해 창공(蒼空)으로 비상하라’라는 의미를 가진 창업공장으로 무료 사무공간, 투·융자, 판로개척, 멘토링 등 창업기업의 성장을 위한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기업은행은 오는 2022년까지 약 500개의 창업기업을 발굴,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창업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해 20조원(106.7%달성), 올해 20조원을 공급, 지원 중이다. 기업은행은 매년 20조원을 초기 창업기업에 지원해 2022년까지 총 100조원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 고객 중심의 디지털 서비스 혁신
지난해 8월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김 행장은 “IBK 핵심역량을 디지털 속에서 재창조할 것”이라며, “시스템 변화와 기술 도입을 넘어 전례 없는 변화와 깊이를 각오한 ‘완전한 변신’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김 행장이 추구하는 디지털 혁신은 고객 편의성 증대에 방향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2월 기업전용 간편송금, 자금관리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포함한 새로운 ‘IBK기업스마트뱅킹’을 출시했으며, 지난 5월에는 6자리 비밀번호로 모든거래가 가능한 ‘i-one뱅크’를 선보였다.

기업은행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고객과 로봇이 텍스트 메시지로 금융 상담을 하는 금융상담 서비스 ‘i-ONE봇’을 운영 중이다.

또한 ‘IBK빅데이터플랫폼’으로 고객의 금융거래, 인터넷활동, 상담내역 등 정형·비정형 정보를 통합해 고객 성향을 분석하고, 성향에 특화된 금융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개인 고객을 16가지 유형으로 분류해 유형별 상품 추천이 가능하며, 특정 기업과 관계 기업(1~3차)을 연결한 기업 연결망을 구현해냈다.

◆  2018년 역대 최고 실적 재경신, 연임 여부 관심
기업은행은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 1조7643억원을 기록해 2017년에 이어 역대 최고 실적을 재갱신했다.

지난해 중소기업대출은 운전자금 33조원, 시설자금 18조1000억원 등 51조1000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44조6000억원, 2017년 46조9000억원, 2018년 51조1000억원으로 생산적 금융선도를 위해 중소기업 자금공급을 확대해가는 것으로 해석된다.

기업은행은 지난해 10월 국내 금융권 최초로 중소기업대출 잔액 15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중기대출 잔액은 151조60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말 대비 9조2000억원(6.5%) 증가했다. 이로써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금융시장에서 업계 1위 점유율(22.5%) 달성이라는 성과를 보였다.

김 행장은 오는 12월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다. 중소기업은행법에 따르면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면(任免)하도록 하고 있다. 차기 기업은행장 자리를 두고 제기되는 각종 추측들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미 연임 의사가 없음을 밝힌 김 행장의 연임 여부 또한 여전히 관심의 대상이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