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과 함께 신재생으로 간다
상태바
한수원, 원자력과 함께 신재생으로 간다
  • 정종오 기자
  • 승인 2019.07.03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에 20조 원 투자, 삼랑진양수발전소에 태양광발전소 준공
삼랑진양수발전소 유휴부지에 만들어진 태양광발전소.[사진=한수원]
삼랑진양수발전소 유휴부지에 만들어진 태양광발전소.[사진=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신재생에너지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최근 삼랑진양수발전소에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 특히 이번에 만든 태양광발전소는 사용하지 않고 있는 유휴부지를 이용해 눈길을 끌었다.   

한수원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에 20조원 투자해 7.6기가와트(GW) 규모 설비건설에 나설 계획이다.

한수원(대표 정재훈)이 삼랑진양수발전소 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완료하고 3일 준공식을 열었다. 삼랑진양수 태양광발전소 1, 2호기는 4만여 제곱미터 부지에 총사업비 약 48억원으로 지난해 11월 착공, 올해 4월 준공됐다. 총 2.7메가와트(MW) 규모로 연간 3500M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이는 밀양시 관내 약 15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수원은 삼랑진양수발전소 외에도 원자력과 수력·양수발전소 유휴부지에 총 5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자체건설을 추진 중이다. 2030년까지 사업비 20조 원을 투입해 연료전지, 바이오, 풍력 등 총 7.6기가와트(GW)의 용량에 달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정재훈 사장은 “신재생에너지원에 대한 투자확대를 통해 공기업으로서의 책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세계적 종합에너지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  science@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