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채윤의 2연패냐, 최혜진의 시즌 4승이냐...맥콜-용평리조트 오픈 28일 개막
상태바
박채윤의 2연패냐, 최혜진의 시즌 4승이냐...맥콜-용평리조트 오픈 28일 개막
  •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 승인 2019.06.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용평 버치힐 골프클럽
-SBS골프, 28일 낮 12시부터 생중계

디펜딩 챔피언 박채윤(25.삼천리)의 2연패냐, 최혜진(20.롯데)의 시즌 4승이냐.

무대는 KLPGA 2019 시즌 열다섯 번째 대회인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with SBS Golf (총상금 6억원, 우승상금 1억2000만원).

대회는 오는 28일부터 3일간 강원도 용평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다.

용평리조트가 위치한 발왕산은 국내에서 12번째로 높은 해발 1,458m의 고산으로 왕이 날 자리가 있다는 의미를 지녔다. 여덟 명의 왕이 난다는 전설로 인해 팔왕산으로도 불린다.

이 대회의 초대 챔피언인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이 KLPGA 2017시즌 대상을 차지하며 국내 여왕 자리에 올랐고, LPGA에서도 활약하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라있다.

역대 우승자 이소영(22ㆍ롯데), 최혜진, 박채윤도 KLPGA 톱플레이어로 등극했다. 발왕산의 기운을 받아 새로운 여왕 자리에는 어떤 선수가 앉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펜딩 챔피언 박채윤은 이번 시즌 아직까지 첫 우승을 신고하지 못했지만, 꾸준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효성에프엠에스 대상포인트 2위, 톱10 피니시율 1위에 올라 있다. 그 기세를 몰아 이 대회 타이틀 방어와 시즌 첫 승을 동시에 노린다.

박채윤은 “생애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다. 마음속에 설렘이 가득하지만, 사실 약간 떨린다. 직전 대회 우승자인 (조)정민이와 상금순위 1위인 (최)혜진이와 한 조가 되어 플레이할 생각에 긴장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물론 그들과의 경쟁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작년의 나와도 경쟁할 것이다. 좋은 기억을 담은 코스이기에, 작년보다 더 훌륭한 성적을 내보겠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3승을 올리며 매 대회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최혜진은 “아마추어 때 첫 우승을 했던 대회로 나에게는 행복한 추억이 있는 곳이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참가한다”며 “현재 샷감이 좋은 상태다. 코스와는 잘 맞으니, 내 플레이가 제대로 나온다면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비쳤다.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와 BC카드 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우승하며 최혜진과 더불어 다승자로 등극한 조정민은 현재 대상포인트 1위이다. 이번 대회 우승하면 효성에프엠에스 상금 순위 최혜진을 제치고 선두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 

조정민은 “최근 2년간 이 대회에서 연속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아직도 코스 레이아웃이 머리에 선명하다. 과거 좋았던 기억과 지난주 우승했던 감을 보태서, 이번에도 멋진 경기를 펼칠 것”라며 “재작년은 폭우 그리고 작년에는 찜통더위로 상반되는 날씨를 겪었다. 하지만 날씨에 영향받지 않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했다. 유독 이 코스에서는 좋은 기운을 받나 보다”라고 대답했다. 
 
효성에프엠에스 신인상포인트와 평균타수 선두에 올라있는 슈퍼루키 조아연도 지난주 준우승의 좋은 기운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조아연은 “이번 대회 역시 예선통과를 목표로 준비하겠다. 예선 통과를 하게 되면 본격적으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전개하겠다”며 “대상포인트 경쟁도 눈앞에 있지만, 그 어느 타이틀보다 신인상 경쟁에 몰두할 것”라는 밝혔다. 

올 시즌 1승과 준우승을 한 김지현(28ㆍ한화큐셀), 최근 3개 대회에서 연속 톱10을 기록한 장하나(27ㆍBC카드), 이번 시즌 준우승 2번과 상금순위 8위에 자리하고 있는 이소영(22ㆍ롯데) 등 KLPGA 대표하는 선수들이 우승컵을 향한 경쟁에 뛰어든다. 

지난주 선두권에 깜짝 등장하며, 이슈 몰이를 했던 한상희(29ㆍ볼빅)와 이번 시즌 드림투어에서 우승 2번과 준우승 4번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황예나(26)도 참가해 눈길을 끈다.

이번 대회 우승자는 1억 2000만 원의 상금뿐만 아니라 버치힐 명예회원권, 맥콜 3년 증정권 등 푸짐한 부상이 주어진다. 또한 올해도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대회 기간 5번 홀과 10번홀에 ‘맥콜존’이 운영된다. 선수들의 드라이버샷이 맥콜 존에 안착할 때마다 50만 원씩 적립되며, 최대 3000만 원을 자선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SBS골프는 28일 낮 12시부터 생중계 한다. 

안성찬 골프전문기자  golf@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