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 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4대그룹 총수와 청와대 오찬 회동
상태바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 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4대그룹 총수와 청와대 오찬 회동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2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 대통령 초청으로 사우디 '석유 왕자' 방한…문 대통령 회담 후 4대그룹 총수와 오찬 모임

‘사우디아라비아의 최고 실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26일 방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 대표 등 4대 그룹 총수와 만난다.  

청와대는 빈 살만 왕세자는 26~27일 300여 명의 수행원을 이끌고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2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빈 살만 왕세자와 회담하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함께 참석한 후 공식 오찬을 주최한다.

올해 초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 당시 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내 산책 후 담소를 나누는 장면.
올해 초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 당시 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내 산책 후 담소를 나누는 장면.

빈 살만 왕세자의 이번 방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초청에 의한 것으로 문 대통령과 회담 이후 오찬에서 4대 그룹 총수와도 자리를 함께 한다.

사우디는 2016년 석유산업에서 ICT를 중심으로 한 첨단 분야로 산업 구조를 바꾸는 내용의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는 만큼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방한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 기업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우디 왕위 계승자로는 1998년 압둘라 왕세제 이후 21년 만이다. 그는 사우디 왕세자 겸 제1부총리 겸 국방장관을 맡고 있으며,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실세다.

사우디아라비아 빈 살만 왕세자
사우디아라비아 빈 살만 왕세자

핵심 우방인 사우디는 한국의 제1위 원유 공급국으로, 중동 국가 중 최대 경제협력 대상국이다.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회담에서 양국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협력 방향과 비전을 다각도로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건설·인프라·에너지 등 전통적 협력을 넘어 ICT·원전·친환경 자동차·중소기업 등 미래산업 협력, 보건·의료·국방·방산·지식재산 등 공공서비스 분야 협력, 문화·교육 등 인적교류 확대를 위한 방안도 협의한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