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회장, "앞으론 구성원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로 평가할 것"
상태바
최태원 SK회장, "앞으론 구성원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로 평가할 것"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6.26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서 新인재 평가기준 밝혀
'행복경영' 강조도 잊지 않아... "행복전략과 행복지도 업데이트하는 일은 상시로 진행돼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경영진이 모인 자리서 다시 한번 '행복 경영'을 강조했다. 

또, "지금까지 돈을 버는 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최 회장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해 클로징 스피치에서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이어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업데이트하는 일은 상시로 진행돼야 한다"며 "각 회사들은 행복지도를 찾기 위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특유의 '행복 경영'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인재 평가기준을 '구성원 전체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제공=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특유의 '행복 경영'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인재 평가기준을 '구성원 전체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가'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제공=SK그룹

한편, 이날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SK그룹 경영진 80여명은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와 함께 경영진들은 구성원 행복의 전제 조건인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 각 관계사가 속한 기존 비즈니스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기존 사업 영역 내에 자신들의 회사를 가두면 혁신이 이뤄지지 않아 결국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 밖에 없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Identity) 재정립을 위해 ▲각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클로징 스피치에서 "오늘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된 각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며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