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6개월' 구본준 부회장 "아직 성에 안 찬다"
상태바
'취임 6개월' 구본준 부회장 "아직 성에 안 찬다"
  • 녹색경제
  • 승인 2011.04.04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1일로 취임 6개월을 맞은 구본준 LG전자 부회장은 "아직 성에 안찬다"며 "(갈 길이) 멀었고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구 부회장은 지난 2~3일 서울 잠실동 롯데월드에서 열린 'LG 시네마 3D 게임페스티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취임 이후 조직이 얼마나 변했는지에 대해구 부회장은 "아직 할 일이 어마어마하게 많다"며 "무엇이든 조금 더 독해지고 악착같이 세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최근 삼성전자와 3D TV 구동방식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것에 대해서는 "해봐야 알 것 같다"면서도 "제품이 좋으면 사람들이 사지 않겠느냐"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3D 게임페스티벌에 대해서는 "멋있다. 얼마나 멋있는지 잘 표현해 달라"고 짧게 답했다.

한편 지난 2일 권희원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도 행사장에 참석해 "구 부회장이 필름패턴 편광안경식(FPR) 3D TV을 두고 '치밀하게, 독하게 해라. 끝까지 한 번 해봐라"라고 주문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surrender@newsis.com

 

녹색경제  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