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교육 제대로 해야 '세월호 참사' 줄인다"
상태바
"안전교육 제대로 해야 '세월호 참사' 줄인다"
  • 편집부
  • 승인 2014.05.0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운 효성 부회장

 
"최악의 사태가 일어났을 때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평상시에 전혀 준비하지 않았기 때문에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다."

이상운 효성그룹 부회장은 7일 임직원에게 보낸 '5월 CEO레터'에서 "세월호 참사를 반면교사로 삼아 안전의식을 강화하고 국가적 재난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있었던 항공기 추락사고와 세월호 참사를 비교하면 더욱 아쉽다"며 "불행하게도 3명이 사망한 사고였지만, 항공기 승무원들의 위기 대응 덕분에 더 큰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항공기 승무원이 까다로운 안전교육을 받아 비상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응했듯이, 선박 승무원도 이 같은 안전 교육을 받아야 했지만 세월호는 이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현재 일본의 엔저 정책과 중국 등 후발주자의 급성장으로 '샌드위치 경영 위기'에 처했다고 진단하고 '부위정경(扶危定傾)'의 자세로 위기에 맞설 것을 주문했다. 부위정경은 '위기를 맞아 문제점을 고치고 기울어 가는 것을 세운다'는 말이다.

또 임원들이 솔선수범해 일찍 출근하는 등 현장 경영을 강화하고, 비용과 낭비요소를 최소 10% 절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편집부  jwycp@hanmail.net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