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스마트공장 기술업체, 혁신의 아이콘 성수동에 모여
상태바
전국 스마트공장 기술업체, 혁신의 아이콘 성수동에 모여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6.2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공장, 한 업체가 홀로 구축할 수 없어 '파트너십 필연'

우수한 IoT 기술과 소프트웨어 노하우를 가진 전국의 스마트공장 업체들이 19일 성수동 성수공간에 모였다. 

각종 센서와 같은 사물인터넷 장비부터, MES·ERP·SCM·PLM 업체까지 수십명의 참석자들이 엔쓰리엔 팩토리나우 파트너데이를 계기로 모인 것.

이날 모인 업체들은 스마트공장 구축 생태계인 엔쓰리엔의 팩토리나우에 큰 관심을 보였다. 

팩토리나우는 엔쓰리엔의 독보적 시각화 노하우와 경험을 그대로 담아 중소 공장용 맞춤형으로 만든 스마트 공장 솔루션을 출시한 이후, 전국 단위의 파트너십 체계를 구축해 왔다.

팩토리나우 생태계는 파트너사들이 엔쓰리엔의 글로벌 수준 시각화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 기회와 기술을 제공한다. 
생태계 구성원들은 팩토리나우를 활용해 기존 제품이나 솔루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스마트공장 사업 확장의 걸림돌이었던 영업이나 파트너십도 전국 단위로 구축된 생태계를 통해 해결할 수 있고, 공동 마케팅도 진행한다.

이날 팩토리나우 파트너데이를 개최한 엔쓰리엔의 이준호 상무는 "예전에 공장지대였던 이곳 성수동이 혁신의 힘을 빌어 새로운 공간으로 변모한 것처럼,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다양한 업체들이 팩토리나우 생태계를 중심으로 힘을 합친다면 전국 각지의 공장들에서 제조혁신이 일어날 것이다"라고 말했다.

우수한 IoT 기술과 소프트웨어 노하우를 가진 전국의 스마트공장 업체들이 19일 성수동 성수공간에 모였다. <제공=엔쓰리엔>

스마트공장 구축은 개별 업체가 홀로 진행하기 힘든 게 사실이다. 

공장마다 운용중인 설비가 모두 다르고, 수집해야 되는 정보들도 천차만별이다. 

공장 내 정보들을 수집하는 기술을 가진 업체들은 존재하지만, 시스템 구축 능력이 부족하다. 

반면, 시스템 구축 능력을 가진 MES·ERP 업체들은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장비 업체가 필요하다.

컨소시엄을 구성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더라도, 실제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공장 상태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가 필요하다. 

큰 돈 들여 구축한 스마트공장을 운영하기 위해 별도로 시간을 들여 공부해야 된다면, 그 활용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어 관련 업체들은 이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

엔쓰리엔의 팩토리나우는 이 부분을 일거에 해결할 수 있는 독자적인 시각화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다.

영상, 스카다, 센서 등 다양한 IoT 정보들을 한 화면에서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누구라도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유저 인터페이스가 적용되었다. 

공장 외부에서도 실시간으로 공장 상태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이미 삼성, 현대차, 포스코 등 글로벌 단위로 공장을 운영중인 대기업을 통해 이미 검증을 받았다.

자세한 정보는 엔쓰리엔 팩토리나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