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가상화폐에 투자할 가치가 있는가?
상태바
[전문가칼럼] 가상화폐에 투자할 가치가 있는가?
  • 녹색경제신문
  • 승인 2019.06.2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임리치 이한규 팀장

세상에는 주식, 부동산, 가상화폐, 펀드 등 많은 투자 포지션이 있지만 이 중 가치 없는 투자는 없다. 투자를 알고 하면 가치 있는 투자가 되는 것이고 모르고 하면 투자가 아닌 투기가 된다. 특히 비트코인은 익명성, 희소성, 편리성, 저렴한 수수료, 제약 없는 거래, 투명성, 암호화 안전거래 등의 장점이 있는데, 최근 투자의 대안으로 비트코인이 떠오를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비트코인 투자에 대해 가치를 논하기 전, 조금이라도 비트코인의 기술력과 장단점을 찾아본다면 꽤 매력있는 투자 자산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가상화폐는 거품, 사기, 다단계 인가?

앞서 말한 것과 같이 가치를 알고 있는 투자자들은 이런 질문은 하지 않을 것이다. 물론 주식과 다르게 가상화폐는 실물이 없기 때문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이 불안하게 생각할 수 있다. 가치에 비해 너무 고평가 되어서, 거품이라는 평도 있다. 

그러나 현재 가상화폐 시장은 열풍이 불던 가상화폐 시절보다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가들이 늘어나면서 거래량까지 증가한 모습을 비트코인 차트만 봐도 한눈에 알 수 있다. 

비트코인은 해킹으로부터 안전한가?

비트코인은 중앙은행 없이 전 세계적 범위 내에서 P2P 방식으로 개인 간 자유로운 송금을 할 수 있고, 거래 장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적인 범위에서 여러 사용자들의 서버에 분산하여 저장하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해킹이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해커들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하여 비트코인을 탈취하는 것이다. 

아직까지 비트코인이 직접적으로 해킹이 일어난 사례가 없으며 이 문제점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아도 좋다. 앞서 말한 것처럼 해커들이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을 시도하기 때문에 거래소 선정이 중요하다.

가상화폐 시장에서 1개월 평균 수익률은 몇 % 인가?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지 많은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게 가상화폐 시장의 장점이다. 주식시장처럼 장 시작, 장 마감이 시간이 따로 없기 때문에 가상화폐 투자는 주말, 퇴근 후 늦은 저녁에도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투자를 진행할 수 있고 주식시장처럼 상한가, 하한가도 존재하지 않는다. 앞서 말한 가상화폐 투자의 장점을 잘 이용하면서 필자가 아래에 정리한 기본적인 Tip만 지키면 조금 더 수익에 가까워질 수 있다.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기본적인 TIP을 설명하면, 첫째, 거래소 선택을 잘 해야 한다.  안정적인 거래소 선정을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인데, 그러려면 소형, 중형 거래소보단, 대형 거래소를 선정하고 거래소별 종목 및 거래량을 분석해야 한다. 각 사람마다 입맛에 맞는 음식이 있듯이 거래소도 자신에게 맞는 거래소가 분명히 있다.

둘째, 매수 전 어떻게 투자를 할지 구상하라(매수, 매도, 손절, 비중) 매수 전 미리 구상하지 않는다면 변동성이 큰 가상화폐 시장에서 수익을 가져갈 수 없다. 직접적으로 돈이 움직이는 것을 보면 혼란이 올 수밖에 없지 않은가? 흔들리지 않도록 투자 전 완벽하게 구상을 하자.

셋째, 기본적인 분석을 하며 투자를 진행해라 이미 좋다고 널리 퍼진 종목은 피하자. 널리 퍼진 종목은 단물 빠진 껌이다. 차트 및 보조지표와 친해져라. 보조지표를 통해 차트를 분석하고 본인에게 맞는 차트를 보는 눈을 길러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수익보단 손실이 더 많은 투자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아울러 배우는 것은 부끄러운 것이 아니다. 사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배우며 산다는 격언이 있다. 잘 모르는 부분은 배워나가도록 하자. 수익으로 갈 수 있는 지름길이다.

현재 가상화폐 시장이 투기성을 띄는 부분은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 속에서도 정석적인 투자를 하는 선구자들이 있고, 그 선구자들은 투기꾼들에 비해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투기꾼보단 선구자가 낫지 않을까? 선택은 독자의 몫이다.

녹색경제신문  po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