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경찰관, 5년간 비위 징계 61건·해임 14명…'강남이 잘못했다?'
상태바
강남서 경찰관, 5년간 비위 징계 61건·해임 14명…'강남이 잘못했다?'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6.20 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MBC 단독보도에 따르면 이달 초 경장A씨는 교통사고를 낸 피의자 신분의 여성과 술자리를 가진 뒤 성관계를 가졌다.

여성은 합의없는 성폭행이었다며 경찰서 감사실을 찾아 피해를 알렸다. 하지만 경장A씨는 합의 하에 가진 성관계라 주장하고 있다. 강남서 경찰서는 경장A씨를 옆 부서로 발령낼 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또한 MBC는 최근 5년간 비위로 경찰관을 징계한 건수는 강남서가 61건으로 전체 경찰서 가운데 가장 많다고 전했다. 이어 5년간 파면 또는 해임된 경찰관의 수도 14명으로 가장 많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이유로 강남서는 유흥업소가 가장 많고 많은 유인과 유혹에 많이 노출되기 때문이라 분석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것인가" "결국 경찰관이 아니라 '강남'이 잘못했다는 것인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