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2019년 하반기 환율·금리 전망 세미나’ 개최
상태바
우리은행, ‘2019년 하반기 환율·금리 전망 세미나’ 개최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6.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오는 25일 서울시 중구에 소재한 우리은행 본점 5층 시너지홀에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환율·금리 전망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미중 무역전쟁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 환율과 금리의 움직임을 전망한다.

환율에 민감한 수출입 기업이나 채권 등 금리상품을 통해 자금운용 계획이 있는 기업의 재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세미나는 오후 3시반부터 2시간동안 1, 2부로 나누어 진행된다.

1부는 민경원 우리은행 자금시장그룹 선임연구원이 ‘하반기 외환시장 이슈 및 환율전망’을 주제로 강연하며, 2부는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채권연구원이 ‘국내외 경기 위험요인 점검을 통한 장기간 저금리 시대 안정적 투자 검토’를 주제로 강연한다.

세미나 관련 자세한 내용 문의 및 참가 신청은 우리은행 영업점을 통해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환율과 금리 변동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세미나가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자금운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업 재무담당자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