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덱스터스튜디오, 멸종 위기동물 실감형 5G AR 제작...세계 최초 ‘U+AR 앱’ 활용
상태바
LG유플러스-덱스터스튜디오, 멸종 위기동물 실감형 5G AR 제작...세계 최초 ‘U+AR 앱’ 활용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지원사업에 컨소시엄 선정

세계 최초로 실사 기반의 4K 360도 3D AR콘텐츠와 서비스를 상용화 한 LG유플러스와 국내 시각특수효과 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덱스터스튜디오가 AR대중화를 위한 국책과제 수행기업에 선정됐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덱스터스튜디오(대표 류춘호)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돼 올 연말까지 AR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국책사업을 통해 총 40 여종의 멸종위기의 동물과 영화 속의 동물 등을 선별해 4K화질의 실감형 AR콘텐츠로 제작, 5G로 제공할 계획이다.

상용화되는 콘텐츠는 U+AR앱을 통해 360도 3D로 자세하게 돌려보거나, 일상의 공간 내에 배치하여 지구상에서 사라질 위기의 동물을 가족과 함께 공감하며 볼 수 있으며, 동물 보호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동물과 가족들이 영상, 사진을 촬영하여 SNS공유하며 알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덱스터스튜디오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 대중소기업동반성장 지원 국책사업’ 수행업체로 선정돼 올 연말까지 AR대중화를 위한 콘텐츠를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양사는 향후 출시될 AR글라스와 홀로그램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는 수준의 고품질의 콘텐츠까지 동시에 제작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AR콘텐츠 사용 영역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김민구 AR서비스담당은 “기존 영화에서 선보인 3D 디지털 콘텐츠를 고객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도록, 5G 스마트폰에 AR기술로 선보일 것”이며, “가족 단위 고객들의 킬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