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제1회 L.I.F.E 실용도서 공모전 개최...총 창작지원금 4천만원 규모
상태바
카카오페이지, 제1회 L.I.F.E 실용도서 공모전 개최...총 창작지원금 4천만원 규모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4일까지 신인 및 기성작가 모두 지원 가능, 출판사 가계약된 작품은 불가

콘텐츠 플랫폼 카카오페이지가 삶에 노하우를 더할 실용분야의 원고를 기다린다. 

카카오페이지(대표 이진수)는 ‘제 1회 L.I.F.E 실용도서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삶에 노하우를 더하다’를 컨셉으로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연재 및 종이책 출간에 적합한 실용분야 원고로서 노하우와 전문지식, 경험이 가미된 비문학작품을 모집한다. 상세 장르는 ▲L(Language/Education) 어학, 교육 ▲I(Improvement/Job, Skill) 자기계발, 직무/기술 ▲F(Family/Hobby) 가정, 취미 ▲E(Economy/Business/Investment) 경제, 경영, 재테크 등 4개 분야이다.

접수는 17일부터 8월 4일까지로 신인, 기성작가 모두 지원 가능하다. 단, 상업적 목적으로 발표되었거나 출판사에 가계약된 작품은 지원이 불가하다. 심사는 작품의 독창성 및 완성도, 상품성, 흥미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1차 심사는 6월17일부터 8월4일, 2차 심사는 8월19일부터 9월30일까지 진행되고 10월10일 카카오페이지 앱 내 공지 및 개별 연락으로 당선작을 발표한다.

총 창작지원금은 4,000만원 상당의 규모다. 대상 작품(각 장르당, 총 4편)에 500만원, 금상(각 장르당, 총 4편)에 각각 300만원, 우수상(각 장르당, 총 4편)에 각 20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모든 수상작은 ‘기다리면무료’ 등 참신한 비즈니스모델을 통해 급성장 중이며 월 600만명 이상이 찾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 받는다.

카카오페이지 측은 “이번 공모전은 기존 웹툰과 웹소설 등에서 신인 작가 발굴에 앞장서온 카카오페이지가 실용도서 분야에서도 창작자들을 적극 지원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실용적인 지식 및 노하우를 지니고 있는 능력자 분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