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540억 투자 '아스달 연대기'와 비교되는 이유
상태바
'보좌관', 540억 투자 '아스달 연대기'와 비교되는 이유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6.15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좌관' 첫방 직후 호평
-'보좌관', '아스달 연대기' 뛰어 넘을까

사진=JTBC 보좌관 캡처

'보좌관'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이 지난 14일 첫 방송됐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보좌관' 첫 방송은 빠른 전개와 톱 배우 이정재 신민아의 열연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드라마가 영화가 되는 매직"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간다"  "540억짜리 드라마보다 훨씬 낫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540억짜리 드라마는 tvN '아스달 연대기'를 지칭한다.

'아스달 연대기'는 장동건, 송중기 등이 출연하면서 방송 전부터 큰 관심을 끌었지만, 기대에 못미치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평균 7% 대의 안정적인 시청률과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다. 

반면 '보좌관' 첫 방송 시청률은 닐슨 코리아 기준 4.4%를 기록했다. 아직 첫 방송이라 '아스달 연대기'만큼의 시청률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어떤 성적을 쓸지 기대가 모아진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