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품은 한국테크놀로지, 주력사업 '건설'로 전환
상태바
'대우조선해양건설' 품은 한국테크놀로지, 주력사업 '건설'로 전환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6.1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주력사업인 전장사업, 중국서 동남아 시장 위주로 재편
대우조선해양건설을 인수한 한국테크놀로지가 주력사업을 기존 자동차 전장사업에서 '건설'로 전환한다.

한국테크놀로지가 주력사업을 기존 전장사업에서 건설사업으로 변경한다. 

기존 주력사업인 자동차 전장사업에서 건설사업으로 변경하게 된 건 대우조선해양건설 인수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테크놀로지는 11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99.2%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특수목적회사(SPC)인 디에스씨밸류하이의 지분율을 기존 50%에서 67.1%로 확대해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최대 주주이자 실질적 주인이 됐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테크놀로지가 주주 총회 특별 결의를 단독으로 충족시킬 수 있는 지분이 확보돼 안정적인 경영 환경이 조성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주력사업 변경도 그런 자신감에서 비롯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가 각종 경제지표 하락을 타개하기 위해 예비타당성 면제 조치 등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최대 55조원 규모로 확대할 것으로 알려져, 향후 건설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것도 주력사업 변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017년 자동차 전장부품 업체를 인수하면서 전장사업에 뛰어들었다. 

이후 중국 가전회사인 스카이워스, 자동차 업체인 남경금룡 등과 협업하면서 중국 자동차 전장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과의 싸드 갈등으로 중국 내 한국산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수요가 감소하고, 최근 미중 무역 분쟁의 여파가 더해지면서 중국 전장사업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회사는 중국의 파트너사들과 협의해 계약 등을 정리하고, 당분간 전장사업은 동남아 시장 위주로 판매 전략을 재편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한국테크놀로지 매출의 90%이상을 차지하는 건설사업을 주력사업으로 변경하는 것이 맞다"며 "안정적인 경영환경이 조성된 만큼 국·내외 건설 수주에 총력을 기울여 매출과 영업이익을 높이는데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자동차 전장사업은 미중 무역 분쟁의 추이를 지켜보면서 동남아 시장 위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