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변호사 3명 부심 이유가 YG?…구치소 뒷이야기 화제
상태바
한서희, 변호사 3명 부심 이유가 YG?…구치소 뒷이야기 화제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6.14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서희 SNS)

한서희가 또다시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13일 여러 매체에 따르면 한서희는 문제가 된 아이콘 前멤버 비아이와 마약과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상대로 지목됐다.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을 당시 비아이와 나눈 카카오톡 내용도 적발됐다. 한서희는 비아이와 나눈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며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까지 언급했다.

하지만 이후 양현석이 비아이와 관련한 진술을 번복하라고 협박하며 변호사를 선임, 조사에 동석하도록 만들었다고 전했다. 진술 번복 후 비아이는 조사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시 한서희는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한서희는 강혁민과 설전을 벌이다 고소를 당했다. 당시 강혁민이 "변호인 3분을 선임했다"라고 밝히자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어디서 변호사 부심을 부리나. 최고의 변호사 세 분 정도는 다들 선임 하시잖아요" "나 교도소에 있을 때도 변호사 3명이었다. 접견 변호사 한 명, 사건 담당 변호사 두 명. 어디서 ‘변호사 부심’을 부리냐"라며 강혁민을 저격했다. 13일 밝힌 한서희의 말이 사실이라면 한서희가 자랑스럽게 말했던 변호사는 YG가 선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서희는 구치소 있을 당시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한 아주머니가 화장실 청소를 시키고 치우라고 했다" "청소하다가 짜증이 나서 욕설을 했다" "아주머니한테 맞섰다가 엄청 싸웠다"라며 "자기 딸 뻘한테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