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사, 교섭 1년 만에 단체협약 잠정 합의...자회사 5곳은 여전히 교섭 결렬·난항
상태바
네이버 노사, 교섭 1년 만에 단체협약 잠정 합의...자회사 5곳은 여전히 교섭 결렬·난항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노가 단체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노사가 가장 첨예하게 대립했던 협정근로자 조항은 '공동협력의무' 조항으로 합의됐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네이버 노조)는 회사와 단체협약에 잠정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IT업계 최초로 노동조합을 만들었던 네이버지회는 5월 노사 상견례 이후 13개월만에 단체협약이 타결된 것.

노사 합의안에는 ▲리프레시 플러스 휴가 15일 추가 부여(최초 발생 2년 만근시, 이후 3년 마다 발생), ▲육아휴직 2년으로 확대, ▲배우자 출산휴가 10일, ▲난임휴가 유급 3일 등이 복지 제도 개선 합의안으로 포함됐다.

또 ▲인센티브 지급기준과 주요 경영사항 설명 조항이 포함됐고 ▲노동조합 홍보 시간이 보장되도록 합의됐다.

네이버 노조

특히 노사의 의견차가 극심했던 부분인 협정근로자 지정 문제는 공동협력의무 조항으로 합의됐다. 협정근로자는 쟁의 행위에 참가할 수 없는 노조 조합원이다.

공동협력 의무대상은 회사가 최소 수준으로 정해 유지하되 부족할 경우 노조가 협력하는 것으로 합의됐다. 공동협력의무 조항은 노동권 존중을 전제로 네이버 서비스의 이용자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네이버 법인(본사)과 함께 회사와 교섭을 진행해온 자회사 및 손자회사 5곳(라인플러스·NBP·NIT·NTS·컴파트너스)은 현재 교섭이 결렬됐거나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공동성명은 교섭이 진행 중인 모든 법인의 단협이 체결될 때까지 1층 로비에 농성장을 유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