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스포츠
이민아 선수, 어깨에 '손가락 하트' 문신한 이유?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선수 이민아가 화제다.

12일 2019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A조 대한민국과 나이지리아의 경기가 진행중이다. 전반 김도연 선수의 자책골로 나이지리아가 1점 앞선 상황이다.

경기 후반 이민아 선수는 지소연 선수와 교체됐다. 누리꾼들은 "이민아 선수가 제일 잘하고 있는데 왜 뺐을까"라며 감독의 전술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이민아 선수는 실력과 함께 귀여운 외모로도 주목받았다. SNS를 통해 일상 사진과 사복 패션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왔다. 이민아 선수는 대한축구협회와의 인터뷰를 통해 의학의 힘을 빌렸다며 성형을 솔직하게 공개하면서도 "여자축구가 비인기종목이니 이렇게라도 (여자축구를) 알리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어깨에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그린 문신이 주목받았다. 이민아 선수는 해당 문신이 별 의미는 없다며 지금은 어깨에 문신을 한 것을 후회한다고 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