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핀란드 주최 '스타트업 서밋'서 "한반도 평화는 기회"...타다·직방 등 130개사 참석
상태바
문 대통령, 한국·핀란드 주최 '스타트업 서밋'서 "한반도 평화는 기회"...타다·직방 등 130개사 참석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기반 구축과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 교육 및 헬스케어 협력 등 3가지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핀란드 국빈방문 마지막 날인 12일, 한국과 핀란드 스타트업 기업인들의 행사에 참석하며 경제 외교에 집중했다.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에 맞춰 한국과 핀란드가 함께 주최한 '스타트업 서밋'에는 우리 경제 사절단 130여개 사가 참석했다.

차량공유 서비스 '타다'의 박재욱 대표, 음식 주문 앱인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 안성우 대표 등 스타트업 기업인들이 처음으로 대통령 해외 순방에 함께 했다.

문&#160;대통령의 국빈방문에 맞춰 한국과 핀란드가 함께 주최한 '스타트업 서밋'에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인들도 함께 했다. <방송화면 캡쳐>

이날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양국 간 경제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스타트업 기반 구축과 4차 산업혁명 공동 대응, 교육 및 헬스케어 협력 등 3가지를 예로 들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간 경제협력도 무궁무진해질 것"이라며 "여기 계신 경제인 여러분께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핀란드 대학생들의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해커톤' 대회에도 참석해 학생을 격려했다.

원로지도자 간담회를 끝으로 2박 3일간의 핀란드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두 번째 국빈방문국인 노르웨이에서 북유럽 순방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