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양재선의 예쁜 글? 부부싸움은 쌍욕” 작사가의 민낯 폭로
상태바
김진수 “양재선의 예쁜 글? 부부싸움은 쌍욕” 작사가의 민낯 폭로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6.11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TV '해피투게더'

김진수 양재선 부부가 여전히 즐거운 결혼 생활을 유지 중임을 공개했다.

김진수 양재선 부부는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너는 내 운명’의 허규 편에 출연했다. 이날 허규는 김진수의 집을 찾아 평소 친분이 두터운 관계임을 보여주었다.

김진수는 뜸한 방송활동에 작사가인 아내 양재선의 수입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의사를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김진수는 양재선과의 연애 시절을 언급한 바 있다. 작사가로 활발히 활동했던 당시 양재선은 러브레터를 이메일을 통해 주고 받으며 아름다운 글들을 김진수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양재선은 김진수에게 “내가 살아온 모든 행복을 더해도 우리의 짧은 날만 못하죠”라는 글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수는 ‘부부싸움 할 때도 말을 은유적으로 하냐’는 질문에 “부부싸움은 쌍욕이죠”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