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손흥민 엄마 사위' 삼으려면 요리 솜씨는 기본? "엄마 김치가 최고"

-손흥민, 모든 엄마들의 사위
-'손흥민 우리 엄마 사위' 피켓 관심 집중

사진=SBS 캡처

'손흥민 우리 엄마 사위'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축구를 관람한 팬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손흥민 우리 엄마 사위' 피켓은 지난 7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벌어진 한국 호주의 A매치 평가전에서 포착됐다.

한 여성은 '손흥민 우리 엄마 사위'라는 피켓을 들고 경기를 관람했다. 이에 경기를 중계하던 배성재는 "우리 엄마 사위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전국적으로 많다"고 말했다.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손흥민 엄마'가 오르자 실제 손흥민 엄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손흥민 엄마는 길은자 씨로, 손흥민이 독일에서 축구생활을 시작했을 때 함께 살았다. 레버쿠젠 선수 시절 손흥민 엄마가 관람하러 오는 날이면, 꼭 승리해 행운의 상징으로 불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한 인터뷰에서 "어머니 덕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었다"면서 "어머니의 음식이 최고다.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김치다. 맵지만 건강에 좋다"고 소개한 바 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