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고유정 사건, 범행 동기 오리무중…의붓 아들 의문사 추가

-고유정 사건, 범행 동기 오리무중
-고유정 사건, 의붓 아들 사망도 있었다

사진=MBC 뉴스 캡처

고유정 사건이 세간을 떠들석하게 하고 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여러 곳에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범행 후 이틀 뒤인 27일 펜션을 나와 완도행 배편에 탑승한 뒤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투를 바다에 버렸다. 또 김포 집 부근에서도 짐 가방을 유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같은 끔찍한 범행에 경찰은 신상정보 공개를 하기로 했지만 고유정은 머리를 푹 숙여 얼굴을 가렸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사건 반장'에 출연한 김복준 교수는 "고유정이 아들과 가족 때문에 고개를 못 든다고 하더라"라며 "가족을 생각하는 사람이 왜 그런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유정이 왜 전 남편을 살해했느냐고 경찰이 추궁하니까 전 남편이 본인에게 부적절한 특정 행동을 했기 때문에 격분해서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하지 않았나. 그걸 뒤받침하려고 나름 머리를 쓴 거 같다"며 "사망한 전 남편의 휴대폰을 가지고 본인한테 문자를 보낸다. 그런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고. 그것은 나름대로 우발적인었다는 범행 동기보다는 자신에게 유리하게 끌고 가려고 그런 행동을 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후 추가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피해자 혈흔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약‧독물 검사를 의뢰한 결과 니코틴 등 약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고유정의 단독 범행에 대한 의문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고유정은 단독 범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고유정과 현재 남편이 전처와 낳은 아이, 고유정의 의붓아들이 지난 3월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국과수는 질식사일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내놨고, 현재 경찰은 아이에 대한 사인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억울맘 2019-06-08 12:17:06

    유가족들이 원하는 제주도 전남편 살인범의 강력한 처벌과 함께, 선량한 비양육자와 자녀의 면접교섭권을 보장하는 실제 실행가능한 강력한 법적인 제도를 마련해 주세요!
    국민청원 사전동의 부탁드려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y9uv8M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