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블록체인
"인스타그램 잡는다"...피블, 블록체인 기반 SNS 앱 공개소셜 활동을 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보상모델로 포인트 제공

피블(PIBBLE)은 6개월간의 클로즈 테스트를 마치고 최근 알파버전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iOS 앱 스토어에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피블은 ‘블록체인으로 소셜의 미래를 디자인하다’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이들은 월 10억 명이 사용하고 있는 ‘인스타그램’을 잡겠다는 의지다.

피블은 한국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기업이다. 피블이 제시한 앱은 인스타그램과 유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특징은 소셜 활동을 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보상모델로서 화폐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피블에서도 인스타처럼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자신의 일상의 공유하지만, 피블의 팔로워나 친구들은 좋아요를 날리는 대신 ‘업보트’를 통해 포인트를 던져줄 수 있다.

블록체인의 지갑기능을 이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포인트를 PIB(피블 암호화폐)로 교환해서 전 세계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피블의 관계자는 “좋은 컨텐츠를 올리고 커뮤니티 활동을 열심히 하면, 업보트 등을 통해 월 백 만원 이상의 고수익을 올릴 수 있는 유저가 계속 나올 수 있는 시스템”이라고 밝혔다.

특히 피블(PIBBLE)은 인스타그램에 없는 사진 커머스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누구나 자신의 사진을 판매용으로 올릴 수 있는 기능이다.

피블 팀은 “이제 스마트폰의 카메라 기능이 고도화 되어있는 만큼, 사진작가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고품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다”라며 “이 같은 창작자에게 수익을 안겨주는 것도 피블 플랫폼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피블(PIBBLE)은 모든 수익을 플랫폼이 가져가는 기존 서비스와 달리, 철저하게 수익을 유저에게 나눠주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보람 피블 대표는 이에 대해 “오늘날 유튜버 열풍이 부는 것은 유튜브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나눠 갖는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피블은 플랫폼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70%를 사용자에게 나눠주는 수익분배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사용자는 커머스뿐만 아니라 광고에도 직접 참여해서 수익을 나눠 가질 수 있는 셈이다.

이보람 대표는 “현재 피블은 플랫폼 내에서 보상받은 포인트로 커피나 상품권 등을 구매하는 기프티콘 기능 탑재도 준비하고 있다. 피블은 계속 진화 중”이라며 “6월 말 오픈베타 서비스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인스타그램을 흉내내는 소셜이 아니라, 새롭게 디자인된 미래의 소셜에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