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회복지 공모사업 '나눔과 꿈' 참여 비영리단체 모집...최대 5억원 지원
상태바
삼성전자, 사회복지 공모사업 '나눔과 꿈' 참여 비영리단체 모집...최대 5억원 지원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6.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사회복지 공보사업 모집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과 함께 올해로 4회 차를 맞는 국내 최대 사회복지 공모사업인 '나눔과 꿈' 에 참여할 비영리단체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2016년 시작한 '나눔과 꿈'은 좋은 아이디어에도 불구하고 재원이 부족해 사업을 실행하기 어려운 비영리단체를 지원해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연 100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공모사업이다.

2017년 시작한 다문화교류네트워크의 '호프키즈 찾아가는 공부방' 강사. <삼성전자 제공>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복지사업은 모두 지원 가능하며 비영리 사회적기업도 응모할 수 있다. 사업 특성에 따라 1년간 1억원 안팎의 금액을 지원받는다. 선정 기업은 이후 최장 3년간 5억원의 사업비를 받을 수 있다.

지역사회의 복지현안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나눔 사업(복지현안 우선지원사업)'과 창의적인 사회문제 해결 방식을 제시하는 '꿈 사업(선도적 복지모델화사업)'으로 구분해 응모하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번 선정되면 지원하지 못했던 조항을 없애 기존에 선정된 비영리단체들도 연속해서 신청하고 선정될 수 있도록 했다.

사업취지, 응모절차 등을 소개하는 사업설명회는 1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부산, 광주, 대전, 수원 등 5개 도시에서 총 8회에 걸쳐 개최될 예정이다.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 한국사회적경제연대회의 등 분야별 전문기관과 공동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참가 단체들의 사업 이해도를 높여 사회적 파급력 있는 사업들이 제안되도록 했다.

복지 관련 사업을 시행하는 국내 비영리단체는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제안서는 오는 10일부터 7월 26일까지 '나눔과 꿈'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9월 서류심사, 10월 면접심사를 거쳐 11월에 최종 60여개 비영리단체를 선정해 내년 1월부터 사업비를 지원한다.

지난해 3회차 '나눔과 꿈' 공모에서는 총 1106개 단체가 응모해, 최종 65개 사업이 선정됐다. 3회 공모사업까지 누적 167개 비영리단체가 선정돼 총 300억원이 지원됐다.

박용기 삼성전자 사회공헌단 단장(부사장)은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삼성 사회공헌 비전이 '나눔과 꿈'을 통해서 잘 구현되기를 바라며, 올해도 많은 비영리단체가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지난 3년동안 매년 1000여 곳이 넘는 비영리단체가 응모할 만큼 '나눔과 꿈'이 국내 사회복지계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며 "'나눔과 꿈'을 통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넘쳐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도 정성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18년 11월 '나눔과 꿈' 사업에 선정된 65개 기관 발표회 모습. <삼성전자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