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대사관, 상용 비자 발급 강화 '반 화웨이' 미국 동맹국 압박(?)...청와대 '사실 아니다' 부인
상태바
중국대사관, 상용 비자 발급 강화 '반 화웨이' 미국 동맹국 압박(?)...청와대 '사실 아니다' 부인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부터 상용비자 심사 강화…자필 체류일정·과거 여권 요구, 도장날인 등 기재 요구

주한 중국대사관이 우리 기업인들의 상용(비즈니스용) 비자 발급 절차를 강화하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불똥이 튄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부인했다.

이달 1일부터 상용 비자에 대해 중국 체류 일정을 자필로 꼼꼼하게 작성하게 하고 과거 여권까지 제출하도록 하는 등 절차를 까다롭게 변했다는 이야기가 나온 바 있다.

하지만 12일 청와대에 따르면 '중국이 반(反)화웨이 확산 움직임을 막기위해 한국주재 중국대사관에서 한국인 상용비자 발급을 제한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주한 중국대사관이 최근 비자 위조서류를 발견해 그 부분 심사를 강화한 것"이라며 "이는 다른 나라에도 공통적으로 적용하던 일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일각에서 중국이 한국인에 비자 발급 심사를 강화한 것을 '반화웨이 사태'와 연결짓자 청와대가 해명에 나선 것이다.

중국의 비자발급 강화 움직임을 두고 중국이 ICT(정보통신기술) 영향력이 큰 우리나라를 압박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반(反) 화웨이' 움직임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것을 경계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다. 

그러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화웨이건 때문에 일부러 중국이 한국인 상용비자 발급을 제한한 사실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외교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기사를 근거로 다른 기사가 생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IT통신분야를 중심으로 '신냉전 패권경쟁'을 벌이면서 자칫 국내 기업의 중국 수출 등에 악영향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중국대사관 측은 "최근 비자발급을 대행하는 여행사들의 허위 자료 신고가 너무 많아 일부 발급 기준을 강화했다.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비자 발급 절차가 강화된 것"이라며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라는 과도한 해석"이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