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스카이팀 회장단 의장 선임...창립 20주년 앞두고 변혁 주도 역할 기대
상태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스카이팀 회장단 의장 선임...창립 20주년 앞두고 변혁 주도 역할 기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6.0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글로벌 항공동맹체 스카이팀(SkyTeam)을 이끄는 의장으로 임명됐다.

스카이팀은 1일 오후 서울시 삼성동 소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스카이팀 회장단 회의(SkyTeam Alliance Board)를 열고 조원태 회장을 의장(SkyTeam Alliance Board Chairman)으로 선출했다고 2일 밝혔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스카이팀 회장단회의 의장의 임기는 2년이고, 제한없이 연임이 가능하다.

스카이팀은 그 동안 사무국에서 의장 역할을 맡아 왔다. 

하지만 급변하는 글로벌 항공시장 환경을 감안해 다양한 지역별 의견을 수렴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회원사 CEO 중 한명이 의장직을 맡기로 결정했다. 이에 세계항공업계 및 스카이팀 내에서의 대한항공 위상을 반영해 조원태 회장을 첫번째 의장으로 선출하게 된 것.

앞으로 조원태 회장은 스카이팀 회장단 회의 의장으로서 의제들을 사전에 검토하고 결정해 회장단 회의에서 논의를 이끄는 한편, 내년 창립 20주년을 맞는 스카이팀의 또 다른 도약을 주도하기 위한 역할을 하게 된다.

한편 지난 2000년 6월 대한항공을 비롯 4개 회원사가 함께 창설한 스카이팀은 현재 19개 회원사가 175개 취항국가, 1,150개 취항도시를 연결, 연간 6억3천만명의 승객을 수송하는 세계적 항공동맹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