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서비스 광고 ‘손병호 게임’ 16일 만에 1000만뷰 돌파
상태바
LG유플러스, 5G 서비스 광고 ‘손병호 게임’ 16일 만에 1000만뷰 돌파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U+5G 광고 ‘손병호 게임’편이 유튜브 게재 16일 만에 1000만뷰를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13일 LG유플러스 유튜브 공식 채널에 게재된 총 6편의 U+5G 디지털 광고 ‘손병호 게임’편이 온에어되고 있다. 손병호, 정인겸, 권태원 등 중장년 배우 3인방이 출연했다.

광고에서 배우 3인은 5G 시대에 화두가 되고 있는 ▲요금제 ▲VR ▲AR ▲프로야구 중계 ▲골프 중계 ▲아이돌 공연 등 총 6가지 키워드와 관련해 ‘손병호 게임’을 진행하며 U+5G 서비스와 요금제의 특징을 강조한다.

LG유플러스의 U+5G 광고 ‘손병호 게임’편이 유튜브 게재 16일 만에 1000만뷰를 돌파했다. <LG유플러스 제공>

손병호 게임은 한 명씩 돌아가며 특정 상황이나 외모 등을 말하면 그에 해당되는 사람은 손가락을 하나씩 접는 게임으로, 다섯 손가락을 가장 먼저 접은 사람이 지는 식으로 진행된다.

해당 광고의 모티브는 강남역 U+5G 체험관에 마련된 비교 체험존이다. 지난 10일부터 체험관을 찾은 고객이 블라인드 테스트 형식으로 통신3사의 5G 서비스를 체험하고 투표를 진행했다. 한 곳에서 모든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객의 호응이 높아 이 같은 소재로 광고를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해당 광고 영상은 LG유플러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손병호 게임’ 또는 ‘비교불가 유플러스’로 검색하면 시청이 가능하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은 “광고의 모티브가 됐던 자사 비교체험존에서 U+5G 서비스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고객의 목소리를 담은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일상을 바꿀 U+5G 서비스 우위를 지속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U+5G 광고는 단 한 번의 NG없이 진행됐다. 아니라 배우 3인방의 즉흥적인 애드리브가 광고에 적극 반영되는 등 베테랑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