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경쟁력 강화...다린 그라함 박사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 소장 선임
상태바
LG전자, 인공지능 경쟁력 강화...다린 그라함 박사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 소장 선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2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산업계 및 학계와의 네트워크 적극 활용해 인공지능 역량 강화

LG전자가 인공지능(AI) 분야 인재 영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Toronto AI Lab)’는 최근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세계적인 인공지능 연구기관인 ‘벡터연구소(Vector Institute)’의 창립멤버이자 인공지능망(artificial neural network) 분야 전문가인 다린 그라함(Darin Graham) 박사를 연구소장으로 선임했다.

LG전자 캐나다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장인 '다린 그라함' 박사. <LG전자 제공>

그는 캐나다 온타리오에 위치한 ORION(Ontario Research and Innovation Optical Network), CITO(Communications and Information Technology Ontario) 등 여러 연구기관에서 주요 직책을 맡으며 산업계와 학계를 이어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LG전자는 캐나다의 인공지능 생태계를 잘 이해하고 학계와 산업계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다린 박사를 영입해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LG전자 인공지능 연구개발의 글로벌 기지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세우고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와 공동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는 딥러닝(Deep Learning)의 핵심인 신경망을 활용해 인공지능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산학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주제는 클라우드 서버를 거치지 않고 고객이 사용하는 기기 자체에서 인공지능 데이터를 처리하는 ‘엣지 AI(Edge AI)’, 사람이 개입하지 않고 인공지능이 스스로 반복학습을 통해 해결방법을 터득하는 ‘강화학습(Reinforcement learning)’ 등 분야가 다양하다.

LG전자는 이곳에서 확보한 기술을 로봇, 가전, 자동차, 에너지 제어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캐나다 현지의 인공지능 스타트업과 협력하거나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사내 인공지능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미국 카네기멜론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 토론토대학교 등과 함께 ‘인공지능 전문가(AI Specialist)’를 육성하기 위한 교육 및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은 각 대학에서 담당교수의 1:1지도를 받으며 음성지능, 영상지능, 제어지능 분야의 개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LG전자는 고도화된 인공지능 기술을 고객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자ㆍ사장)은 “새로운 인재를 영입함으로써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의 학계 및 산업계와의 접점이 강화됐다”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기 위해 LG전자의 인공지능이 진화, 접점, 개방이라는 지향점에 빠르게 도달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