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외국인 대상 ‘인터내셔널택시’ 10주년 맞아... 10년간 총 82만명 이용
상태바
KST모빌리티, 외국인 대상 ‘인터내셔널택시’ 10주년 맞아... 10년간 총 82만명 이용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5.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주년 맞아 이동수단 넘어 MICE, 의료, 여행, 모빌리티 연계한 관광 부가서비스 제공 계획

한국형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KST모빌리티(대표 이행열)가 운영하는 외국인 대상 택시 브랜드 ‘인터내셔널택시’가 서비스 출범 10주년을 맞았다.

KST모빌리티는 23일 서울 강서구 염창동에 위치한 골든서울호텔에서 ‘인터내셔널택시 1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터내셔널택시 전문 드라이버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인터내셔널택시는 서울시 공식 외국인관광택시다. 외국어에 능통한 전문 드라이버가 서울에서만 384대(18년 기준) 등록돼 있고 이중 법인 택시가 167대, 개인 택시는 217대다.

지난 10년간 인터내셔널택시를 이용한 외국인 관광객은 총 82만7000여명에 이른다. 

첫해 이용객은 3만5000여명이었으며, 지난해에는 8만1000여명의 외국인이 인터내셔널택시를 이용했다. 

특히 2017년에는 13만4000여명의 외국인이 인터내셔널택시를 이용해 최고 이용객 수를 기록했다.

인터내셔널택시는 서울시가 서울 방문 외국인의 택시 이용불편을 해소하고 외국인 방문객과 서울 거주 외국인에게 보다 편리하고 친절한 택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08년 ‘외국인관광택시 도입 계획’ 이후 2009년 5월부터 120대로 운행을 시작했고, 이후 한국스마트카드, 프리미엄패스, 대한상운 등의 사업자를 거쳐 KST가 2018년 1월부터 현재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현재 운행 중인 인터내셔널택시 전문 드라이버는 약 370명으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외국어 서비스가 가능하다. 

언어별 가능 드라이버의 수는 영어 168명, 일본어 56명이며 2개 국어 구사가 가능한 드라이버는 영어/일어 102명, 영어/중국어 12명, 일어/중국어 4명, 영어/일어/중국어 31명이다.

한편, 올해 1~3월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303만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외국인 의료관광 지표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서울시가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발표한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체류기간, 지출경비, 재방문의향 등 지난해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의 주요 만족도지표가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KST모빌리티는 인터내셔널택시 서비스가 이 같은 서울 방문 외국인 관광객 수와 만족도 증가 추세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서 대중교통에 대한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18점으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고, 택시 이용비율은 전년도 29.9%에서 32.9%로 3.0%p 상승해 택시가 외국인 관광객 수송에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2023년까지 관광객 5000만명 유치를 목표로 삼은 서울시의 서울관광 경쟁력 강화 계획에 발맞춰 향후 MICE, 의료, 모빌리티, 여행분야 기관들과 적극적인 제휴를 진행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