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화장실 없는 지하 작업실→실상은 회사 1,2대 주주?
상태바
잔나비 최정훈, 화장실 없는 지하 작업실→실상은 회사 1,2대 주주?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5.24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밴드그룹 잔나비의 보컬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를 한 사업가의 아들이라는 루머가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24일 SBS '뉴스8'에 따르면 사업가 최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최모씨의 아들은 유명밴드 보컬로 회사의 경영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뉴스에서 사용한 유명밴드 보컬의 자료화면이 최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의 최정훈의 집과 유사하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잇따르면서 이같은 추측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최정훈은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화장실이 없는 지하 작업실에서 곤궁하지만 수순한 아티스트의 모습으로 이슈가 됐다. 하지만 24일 보도된 '뉴스8'의 보도와 파다하게 퍼진 최정훈의 루머가 사실이라면 그는 형과 함께 아버지 회사 1, 2대 주주다.

한편 최정훈은 방송을 통해 학원을 많이 다녔다라고 전하며 공부로 전교권을 휩쓸었다고 밝혔다. 고등학교에서 학생회장을 맡기도 했다고. 아버지는 사업가로 다소 유복한 환경에서 자랐지만 음악 활동에 대한 지원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