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앱ㆍ게임 개발사 "노하우 부족으로 해외진출 어려워"...구글플레이, 300개 업체 조사 발표
상태바
국내 앱ㆍ게임 개발사 "노하우 부족으로 해외진출 어려워"...구글플레이, 300개 업체 조사 발표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2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환경·결제 수단 다양화 등으로 해외 진출 용이

구글플레이를 통해 앱이나 게임을 제공하는 국내 개발사가 노하우가 부족해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는 21일 시장조사 업체 마크로밀엠브레인과 함께 국내 앱·게임 개발사 3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개발사 현황 및 글로벌 성장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글로벌 시장 진출 목표가 있다고 응답한 업체는 전체의 73.3%로 집계됐다.

응답 개발사의 37.3%는 글로벌 시장에 앱과 게임을 출시한 경험이 있고, 36%는 향후 글로벌 시장에 앱과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해외 진출 시 가장 중점을 두는 분야로는 응답자의 약 76%가 번역을 꼽았다. ‘각 나라에 적합한 디자인’(54.5%), ‘각 나라에 적합한 스토리라인’(26.4%) 등이 뒤를 이었다. 해당 사항은 중복응답 가능한 전제로 진행됐다.

해외 진출 시 가장 큰 어려움(중복 응답)으로는 ‘노하우 부족’(58%)이 꼽혔다. 자금 부족(43.7%), 글로벌 콘텐츠 개발 능력 부족(35.3%), 기술 개발 인력 부족(34.7%), 투자자 및 퍼블리셔 인맥 부족(25.3%) 등의 사항도 난관으로 작용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 경험이 있는 개발사 중 80.4%는 앱·게임 개발 초기 또는 회사 창립 시기부터 글로벌 진출을 계획했다고 한다. 글로벌 시장에 앱·게임을 출시한 개발사의 약 52%가 5개국 이상에 진출했다고 답했다. 30인 이하의 인디 개발사의 경우 앱·게임 개발 초기 또는 회사 창립 시기부터 글로벌 진출을 계획했다고 답한 비중이 83.6%로 인디, 중소(75%), 대형 개발사(74%) 중 가장 높았다.

조사 대상 기업의 최근 1년간 고용 직원 수는 총 1만2317명으로 집계됐다. 개발사 한 곳당 평균 41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한 셈이다.

개발사의 고충으로는 ‘마케팅 등 자금 부족’이 57%(중복 응답)로 가장 많았다. 인력 부족(53%)·개발 및 마케팅 교육 기회 부족(41.3%)·투자자 및 퍼블리셔 인맥 부족(27%)‘ 등 순이었다.

'구글플레이를 통한 앱·게임 출시가 매출 성장에 도움이 됐다'고 응답한 업체는 63%로 집계됐다.

구글은 매출 성장에 도움이 된 이유로 △개발 및 출시의 편리 △글로벌 출시 용이 △출시 후 지속적인 관리 및 유저 대응 용이 등 순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 진출 시 구글플레이의 ‘서비스 환경’(66.3%)과 ‘다양한 지불수단’(42%), ‘개발사 콘솔이 제공하는 데이터·테스트 기능’(39.3%)이 편리하다는 평가다.

이번 조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개발사 300곳은 101명 이상의 대형 개발사가 24.4%, 31명에서 100명 정도의 중소 개발사가 15.7%, 1명에서 30인명의 인디 개발사가 60%다. 응답 개발사 300곳 중 72.7%는 구글플레이를 포함해 2개 이상의 플랫폼에 앱·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