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런 연예인은 처음이다 '나쁜짓 고백'
상태바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런 연예인은 처음이다 '나쁜짓 고백'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5.21 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이 재방송 되며 천명훈이 주목받았다.

KBS Joy에서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 8회에 천명훈이 출연해 방송 최초 자신이 나쁜 사람임을 고백했다.

이는 천명훈이 뜻하지 않게 '청청 연예인'이라는 이미지를 받은 것에 대한 부담에서 시작됐다. 천명훈은 'S군의 뎅기사건'이 터지면서 방송 활동이 줄었고 그후 어렵게 찾아온 전성기에 또다시 모 멤버가 사고를 치며 덩달아 자숙의 길에 들어섰다. 이에 천명훈은 잘못한 것도 없는 '자숙의 아이콘'이 되었던 것.

이때부터 천명훈은 역으로 '청정 연예인'으로 불리며 이미지를 고수하고 있다. 이에 천명훈은 부담이 된다며 자신이 얼마나 못된 짓을 했는지 고백했다.

해당 방송에서 천명훈은 아랫집이 어린이집으로 운영된다고 말하며 원장과 층간 소음으로 싸웠다고 전했다. 자신이 청소기를 돌리자 어린이집에서 항의한 것. 천명훈은 "현재까지 좋게 마무리되지는 않았다 소강상태다"라고 전했다.

또한 택배 기사에서 화를 낸 일화도 전했다. "택배가 오기 전에 연락을 주는데 계속 연락이 없었다"라면서 결국 화를 참지 못하고 기사에게 '인간적으로 초인종은 눌러주세요'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에 이수근은 "택배기사님 노고가 많으신데..."라며 천명훈의 행동을 지적했고 천명훈은 반응에 만족한 듯 "제가 얼마나 못됐냐고요"라고 말하며 부담스러운 이미지를 벗으려고 발버둥쳤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