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정기자, '일단 재미없었다' 'KBS 실력 드러났다'…손석희와 비교까지
상태바
송현정기자, '일단 재미없었다' 'KBS 실력 드러났다'…손석희와 비교까지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5.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송현정 기자가 또다시 화제다.

이는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 지난 9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KBS 특별 대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전문가들의 토론이 방송됐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팟캐스트 진행한 최욱은 "일단은 좀 너무 재미가 없었다"라며 "송현정 기자가 게스트의 어떤 내밀한 부분을 끌어내기에는 기술이 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라며 전했다. 시민단체 민언련 사무총장 김언경은 "깊이 있는 내용을 듣기보다는 자신이 준비한 질문을 다 하고야 말겠다는 듯한 그런 느낌이 들었다"라며 " 연출이 너무 부족했고 KBS의 실력 없음이 드러났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송현정 기자의 대담과 2006년도에 손석희 앵커가 노무현 대통령과 진행한 MBC '100분 토론'이 비교되기도 했다. 정세진 아나운서는 "100분 토론은 재미있다"라며 "긴장과 유머와 여유와 내용과 다 들어있다" "손석희, 노무현 두 사람이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라며 생각을 밝혔다. 이에 저널리즘 전문가 정준희 교수는 "지금처럼 SNS가 활성화됐으면 태도 논란이 있었을 수도 있다"라며 "단순 비교하는 것은 어렵다"고 전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