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발명의 날’ 행사 개최...2010년부터 개발 활동 장려, 누적 특허 출원 1만7500여건
상태바
현대·기아차, ‘발명의 날’ 행사 개최...2010년부터 개발 활동 장려, 누적 특허 출원 1만7500여건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1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미래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의 중요성 강조와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 의욕 고취를 위해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7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남양연구소에서 2019년도 제10회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우수특허 발표대회를 통해 우수특허들에 대한 포상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2019년도 발명의 날 행사에서 우수특허 수상자들이 현대기아차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는 R&D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사내에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발명의 날 행사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신기술 및 양산 차량 개발 중 도출된 혁신적인 아이디어 등에 대해 특허 출원 및 포상을 진행했다.

발명의 날 행사가 시작된 이후로 지금까지 현대·기아차를 통해 출원 공개된 특허는 누적 1만7500여건에 달한다. 이 특허들은 현대·기아차의 차량 상품성 확보 및 자동차 산업 경쟁력 향상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를 앞두고는 작년에 특허 출원된 3000여건의 아이디어들이 경쟁을 벌였다.

현대·기아차는 엄정한 특허평가 절차를 통해 등급을 매겨 의장기술, 재료기술, 변속기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2건의 특허 제안을 일차적으로 선별했다. 이중 상위 6건의 우수특허를 최종결선에 진출시켰다.

17일 행사 당일에는 최종결선에 오른 ▲에디팅 차랑의 체결 기술(차동은 책임연구원) ▲전산합금 설계를 활용한 페라이트계 스테인리스강 신 성분계 개발(강민우 책임연구원) ▲소형차 3중 충돌에너지 흡수 및 차체 거동 최적화 구조 (김도회 책임연구원) ▲에코 코스팅 주행 중 가속시 킥다운 변속 응답성 개선을 위한 유압 제어 로직(박상준 책임연구원) ▲저소음 운전압력 조절 장치(하경구 파트장) ▲생체신호기반 탑승자 상태 판단 및 위험 상황 대처방안 (김균하 연구원) 등 우수특허 6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됐다.

최종심사는 특허평가 등급과 프레젠테이션 이후 진행된 문자투표 점수를 합산해 진행됐으며 ▲대상 김도회 책임연구원 ▲최우수상 차동은 책임연구원, 강민우 책임연구원 ▲우수상 하경구 파트장, 박상준 책임연구원, 김균하 연구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 수상자 1명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으며 최우수상 수상자 2명에게는 각 200만원, 우수상 수상자 3명에게는 각 100만원이 수여됐다.

이 밖에도 이번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前 ‘카카오’ 고문이자 現 ‘피와이에이치’의 대표이사인 박용후 관점디자이너가 <관점을 디자인하라 – 관점을 바꾸면 미래가 바뀐다>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발명의 날 행사를 통해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는 동기를 지속적으로 부여하고, 미래자동차 기술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