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스포츠
로드 FC, 장기간 신경전 끝낼 매치 시작된다…12억 원은 누구 손으로?

로드 FC 결전의 날 

로드 FC 12억 상금 주인공은?

 

(사진=로드FC SNS 캡처)

로드 FC 100만 달러 토너먼트의 정상을 가리는 경기가 시작을 앞두고 있다.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는 '로드 FC 053'이 개최된다. 이날 대회에서 가장 주목받는 매치는 바로 우승자에게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9500만 원)가 주어지는 토너먼트 결승전. '로드 투 아솔(Road To A-Sol)이라 명명된 라이트급 토너먼트 대회를 통해 우승을 차지한 만수르 바르나위가 챔피언 권아솔과 만나게 된다. 

앞서 권아솔과 만수르는 '로드 FC' 기자회견과 계체량 측정 자리에서 두 번 마주쳐 모두 신경전을 펼쳤다. 머리를 맞대고 으르렁대는가 하면 얼굴을 밀치는 행동 등을 하며 장내를 소란스럽게 만들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두 사람의 대결이 누구의 승리로 끝날지 관심이 몰리고 있는 상황. 토너먼트를 뚫고 올라온 만수르는 주짓수 스타일의 선수로 스피드는 라이트 급 치고는 느린 편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키가 크고 맷집이 좋으며 완력이 상당히 강해 많은 이들은 권아솔의 열세를 예상하고 있다.

한편 '로드 FC' 2대 라이트급 챔피언인 권아솔은 31전 21승 10패의 전적을 기록 중이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