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코리안리, 스위스 취리히에 현지법인 설립...유럽시장서 英 이어 두 번째
지난 5월 원종규 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스위스 취리히에 위치한 코리안리 현지법인 사무실 방문 시 현지법인 CEO 마커스 오익스터(왼쪽에서 두 번째) 및 현지경영진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코리안리)

 코리안리(대표 원종규)이 스위스 취리히에 현지법인 ‘Korean Re Switzerland AG(이하 스위스 현지법인)을 설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코리안리가 스위스 현지법인 설립 추진을 결정한 2017년 말 이후 약 1년 6개월 만의 성과다.

스위스 금융당국인 FINMA는 지난 16일(현지시각) 코리안리 스위스 현지법인에 대한 최종 라이선스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내달 1일부터 유럽지역에서 재물, 특종, 해상, 자동차 등 손해보험 종목의 재보험 영업이 가능해졌다.

유럽시장은 전세계 보험시장의 약 30%를 점유하고 있는 보험의 중심지로, 보험시장의 선진기술이 집약된 지역이다. 스위스는 우수한 보험 인프라를 바탕으로 유럽대륙 재보험 시장의 허브에 위치하고 있어 향후 유럽 보험시장 확대를 통한 글로벌시장 포트폴리오 다변화 및 실적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안리는 2014년 발표한 ‘비전 2050’의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에 따라 적극적인 해외진출 노력을 펼쳐왔다.

2013년 취임 이후 ‘해외 진출’을 강조해온 원종규 대표는 2015년 4월 런던 로이즈 마켓에 입성 현지법인 Korean Re Underwriting Ltd.을 출범시킨 바 있으며, 연이어 2017년 말레이시아 라부안 지점, 2018년 두바이 지점을 설립하는 등 코리안리의 해외시장 개척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코리안리는 이번 스위스 현지법인 출범을 통해 유럽시장에 또 하나의 거점을 마련하고, 유럽시장에서의 더욱 적극적인 영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원종규 대표는 스위스 현지법인 출범에 대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해외진출 노력이 또 한 번의 결실을 맺어 기쁘다”며 “국내시장 포화를 위기요인으로 보고 해외시장에서의 활로를 개척,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고자 한 노력이 헛되지 않음을 스위스 현지법인을 통해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호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