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아미코스메틱 퓨어힐스(pureheals) 스위스 최대 백화점 마노르 단독 브랜드 존 런칭- 까다로운 스위스 시장에서 자연주의 브랜드 내세우며 브랜드 존 런칭 성공

지난 달 스위스 백화점인 마노르(MANOR)의 베른(BERN) 플래그쉽 지점에 아미코스메틱의 자연주의 브랜드 퓨어힐스(PUREHEALS)가 브랜드 존으로 런칭했다.

마노르는 1902년 설립되어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곳으로 스위스 내에만 61개의 지점을 둔 곳이자 연 매출 25억 스위스 프랑(2조 8000억원)에 달하는 스위스 최대의 백화점으로 알려져 있다.

내추럴 성분을 이용해 ‘내 피부를 위한 휴식’을 모토로 한 자연주의 컨셉과 모기업의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일찍이 유럽시장에서 인정받아 유럽 전역에 매년 브랜드 존을 런칭해 온 퓨어힐스의 이번 마노르 런칭은 스위스 뷰티 시장 내에서 선구적인 성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다.

또 그 동안 세포라와 같은 SHOP-IN-SHOP 형태로 입점된 K-뷰티 브랜드는 있었으나 백화점 뷰티 섹션 내 단독 브랜드 존 입점은 스위스에서 퓨어힐스가 최초이기 때문에 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이다.
 
퓨어힐스는 아미코스메틱 유럽시장개척의 총아로, 2017년 프랑스 대표 퍼퓨머리인 마리오노(Marionnaud)의 전국 500개 매장에 런칭한 이후, 작년 스페인 프리미엄 백화점 엘 꼬르떼 잉글레스(El Corte Ingles) 130여개 매장 브랜드 존 런칭에 성공했다.

작년 하반기에는 폴란드 드럭스토어인 헤베(HEBE)에 입점한 뒤, 수 차례의 슈퍼딜과 다양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며 전국 210여개 플래그쉽 매장으로 확대하는 등, 서유럽과 동유럽을 대표하는 뷰티 전문 리테일에서의 성공으로 K-Beauty를 대표하는 자연주의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이번 마노르 백화점 런칭을 통해 아미코스메틱은 스위스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019년 연말까지 마노르의 모든 스위스 전국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6월에는 유럽의 손꼽히는 유통대기업인 쿱(Coop)의 백화점 체인인 쿱 시티(Coop City) 스위스 26개 전 지점에 런칭 할 예정이다. 외에도 스위스 고급 백화점 런칭을 통해 럭셔리 브랜드 이미지를 추가해 BRTC, CLIV 등 자사 브랜드를 아울러 벨기에, 네덜란드, 이탈리아 시장 역시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아미코스메틱 해외개발사업 관계자는 ‘부국이면서 깨끗한 자연환경을 가진 시장일수록 새로운 화장품의 성분, 디자인, 소비자 테스트 검증을 꼼꼼히 챙기는 보수적인 면이 강하다’며, ‘퓨어힐스 런칭까지 매우 까다로운 절차와 마케팅적인 노력을 투자한 만큼 청정 자연주의 브랜드로서 스위스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밝혔다. 

한편 아미코스메틱은 기업 소유 R&D 센터를 통해 자체적으로 다양한 특허 성분 개발과 글로벌 특허 인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국제발명대전, 대한민국 발명대전 등의 수상을 통해 보유 특허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중국 현지 법인 운영 및 중국 3500여개 왓슨스, 프랑스 마리오노, 스페인 엘코르떼잉글레스, 폴란드 헤베, 독일 데엠, 스웨덴 아포테크, 더글라스, 미국 얼타, 로스, 어반아웃피터스, 프리피플 벌링턴, CVS 등 국내외 1만 1천여개 이상의 뷰티 리테일 매장에 진입하여 공격적으로 글로벌 한국 화장품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323건, 유럽화장품(CPNP) 200건, 독일더마테스트 등급획득 197건, 싱가포르 인증(HAS) 22건, 베트남 인증(DAV) 24건, 인도네시아 인증(BPOM) 57건, 말레이시아 인증(NPRA) 15건, 국제화장품원료집(ICID) 84건, 국내외 특허 출원/등록/수상 182건, 국내외 상표 및 디자인 등록/수상 732건을 보유, 주력 브랜드로는 BRTC(비알티씨), CLIV(씨엘포), PureHeal's(퓨어힐스), EssenHerb(에센허브), Jeju:en(제주엔) 등이 있다.

황창영 기자  1putter1@naver.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창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