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림·AJ렌터카와 함께 전기이륜차 활성화 박차...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추진
상태바
KT, 대림·AJ렌터카와 함께 전기이륜차 활성화 박차...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추진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1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후엔 전기이륜차 공유 서비스 사업 확장 계획

KT가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와 함께 전기이륜차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KT는 16일 광화문 KT사옥에서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와 ‘EV(Electric Vehicle) 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 등 EV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기이륜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을 전기 배터리로 대체해 탄소배출량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 등의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하지만 짧은 운행 거리와 오랜 충전 시간 등의 한계로 이용이 제한적인 단점이 있다. KT,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 3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보완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배터리 공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서비스는 전기이륜차 이용자가 인근에 설치된 배터리스테이션에서 소모된 배터리를 반납하고 충전이 완료된 배터리를 교환 및 즉시 사용하는 서비스이다. 배터리를 오랜 시간 충전해야 하는 기존 플러그인(Plug-in) 충전 방식과 달리 수 초만에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전기이륜차를 중단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돼 이용에 제한이 있는 기존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완벽하게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19년 3월 기준 국내 커넥티드카 플랫폼 1위 사업자(점유율 약 47%)인 KT는 전기이륜차 관제 및 배터리 공유 플랫폼을 개발하고, 서비스 운영을 전담한다.

전기이륜차 이용자는 KT가 개발한 스마트폰 앱 형태의 플랫폼을 통해 배터리스테이션 위치, 배터리 잔량 등 주요 운행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 국내 이륜차 1위 제조업체인 대림 오토바이와 이륜차 렌털 1위 사업자인 AJ 바이크는 배터리 공유형 전기이륜차를 개발하고, 퀵서비스·프랜차이즈·배달대행 업체 등 B2B 고객 유치를 통해 서비스 상용화 기반을 조성한다.

KT, 대림 오토바이, AJ바이크 3사는 각 분야별 리딩 사업자간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배터리 공유 서비스 기술표준화 등 전기이륜차 활성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초기에는 전기이륜차를 소유하고 있는 B2B 고객을 대상으로 배터리 공유 서비스 사업을 진행하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운행 데이터 분석 등으로 서비스 모델을 고도화 할 예정이다.

추후에는 개인 이용자들이 곳곳에 배치된 전기이륜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유 서비스 사업으로 확장해 퍼스트 마일(First Mile)과 라스트 마일(Last Mile)을 잇는 신규 모빌리티 사업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퍼스트-라스트 마일은 지하철, 버스 등 주요 교통 수단을 이용하기 위해 출발지에서 대중교통 수단까지 이동하는 구간(First Mile)과 대중교통 수단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구간(Last Mile)을 의미한다. 대중교통 수단으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공유자전거, 공유이륜차 등 소형 모빌리티 사업이 주목 받게 되면서 언급되는 개념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 상무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과 대림 오토바이, AJ 바이크의 이륜차 제조 및 렌털 사업 역량을 결집하여 새로운 공유형 모빌리티 사업을 선보이겠다“며 “퍼스트 마일(First Mile)에서 라스트 마일(Last Mile)까지 끊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바탕으로 업계 리딩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배원복 대림 오토바이 대표는 “배터리 공유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기술 표준화에 집중하고, 고객들이 전기이륜차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륜차 업계의 리더로서 정부의 친환경,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재원 AJ 바이크 대표는 “AJ 바이크는 국내 상업용 이륜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토바이 렌털전문기업으로서 KT, 대림 오토바이와 적극 협력해 정부 시책에 부합하고, 고객 니즈에 맞는 상품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대림오토바이와 KT, AJ바이크 관계자들이 16일 KT 광화문빌딩에서 전기이륜차 사업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 좌측부터 대림오토바이 배원복 대표, KT 최강림 센터장, AJ바이크 서재원 대표 순) <대림오토바이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