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이사회 열고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상태바
케이뱅크, 이사회 열고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9.05.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뱅크 본사(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전환 신주 약 823만5000주,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을 통해 약 412억원 규모의 증자를 브리지(가교) 차원에서 시행했다.

주금 납입일은 오는 6월 20일이며, 증자 시 총 자본금은 약 5187억원이다.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은 케이뱅크의 핵심 주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번 브리지 증자에 적극 참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케이뱅크는 전환 신주 증자가 결정된 만큼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고,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미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다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업계 리딩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신규 주주사 영입 방안에 대해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소연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