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국투자증권, 1분기 당기순이익 2,186억원...역대최대 성과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한국금융지주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한국금융지주 2019년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당기순이익 2,1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1,513억 대비 44.5%(+673억원) 증가한 것으로 분기실적 기준 한국투자증권 역대 최고 성과다.

특히, 1분기 증권업계 호실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유일하게 순이익 2000억원을 넘기며 업계1위 자리를 지켰다.

매출액(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34.7% 증가한 3조 1836억, 영업이익은 33% 증가한 2,746억원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1분기 위탁매매(BK) 부문, 자산관리(AM) 부문, 투자은행 부문(IB), 자산운용(Trading) 부문에서 고른 성과를 거뒀다.

특히, 투자은행 부문과 자산운용부문이 우수한 성과를 기록하며 1등 실적을 견인했다. 순영업수익 기준 IB부문 수수료수익은 517억원(전년동기 423억원 대비 22.4%증가), 자산운용부문 수익은 2,817억원(전년동기 1,895억원 대비 48.6%증가)이다. 

한국투자증권은 2019년 중점 추진전략으로 ▲계열사 및 본부 간 시너지 일상화 ▲자원 활용 최적화 및 철저한 리스크 관리 ▲디지털 금융 경쟁력 제고 및 업무혁신 정착 ▲해외 현지법인의 성공적 안착 및 경쟁력 확보 ▲정도영업을 통한 고객 만족, 고객 수익률 제고 등 다섯 가지를 제시하고 경영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올해에도 신임 정일문 사장의 ‘현장경영’을 중심으로, 국내 자본시장 선도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금융투자회사로서 입지를 더욱 확고히 이어 갈 것으로 전망된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