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인구 5%·한 학급 2명 성소수자…에이젠더·동성애자 차이점은?
(사진=KBS 캡처)

에이젠더와 동성애자의 뜻에 이목이 쏠렸다.

이는 10일 방송된 KBS '거리의 만찬' 여파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소수자 자녀를 둔 부모들이 출연해 자녀가 성소수자라고 고백할 당시를 회상했다.

MC박미선은 생각보다 주위에 성소수자가 많다고 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장서연 인권변호사는 "정확한 통계는 나올 수가 없다"라며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라고 덧붙였다. 이어 "일반적으로 인구의 약 5%가 성 소수자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통계로 따지면 학급에서 한두 명은 성 소수자"라는 것.

한 동성애자의 어머니는 자녀가 커밍아웃을 하기 전까지 '성소수자'라는 단어를 몰랐다고 고백했다. 그만큼 자신과 동떨어진 단어라고 생각했다라는 것.

한편 이날 방송으로 사회적 성 정체성인 '젠더'의 여러 의미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에이젠더는 성별 정체성이 없는 사람이다. 자기가 어느 성별에도 속하지 않는다고 여기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노리 메이-웰비'는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가, 성전환 수술 후 자신이 남성도 여성도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고 스스로를 '무성'으로 정했다고 알려졌다.

동성애자는 동성 간의 사랑을 하는 사람으로 일반적으로 게이는 남성 동성애자, 레즈비언은 여성 동성애자를 일컫는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