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여론조사, 부정평가 57.5% VS 긍정평가 36.7%...호남 제외 전국 '부정적'
상태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여론조사, 부정평가 57.5% VS 긍정평가 36.7%...호남 제외 전국 '부정적'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5.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 우리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가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9일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2년 동안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57.5%로 '잘했다' 긍정평가 36.7% 보다 크게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5.8%였다.

특히 부정평가 답변 중 강한 부정(매우 잘못했음 38.8%)이 강한 긍정(매우 잘했음 16.1%)의 2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호남과 40대를 제외한 전국, 전 연령층에서 압도적이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90% 이상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부정적이었다.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 노동직과 가정주부, 자영업, 무직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60% 이상이 부정평가를 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70%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현 정부에 우호적인 정의당 지지층에선 51%로 긍정평가가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에 그쳤다. 진보층과 40대에선 각각 53%, 54%가 긍정평가했다.

사무직에선 긍정·부정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부정평가는 47%, 긍정평가는 49%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2019년 5월 8일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8,03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3명이 응답을 완료, 6.3%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