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같은 삶의 공간’...롯데캐슬3.0 조경 확 바뀐다
상태바
‘여행 같은 삶의 공간’...롯데캐슬3.0 조경 확 바뀐다
  • 윤영식 기자
  • 승인 2019.04.2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는 조경에서 체험하고 즐기는 조경으로 고도화...옥상과 지하, 세대 바로 옆까지 조경
미세먼지 대응 위한 수목계획 및 수공간 조성...하버드 디자인 대학원과 협약 체결

최근 롯데캐슬3.0을 선보인 롯데건설이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해 아파트 단지 조경을 대폭 강화한다. 감상하고 관망하는 조경이 아닌 경험 하고 즐기는 단지 조경을 한층 업그레이드한다는 것이다. 롯데건설은 이를 위해 미국의 하버드 디자인 대학원과 협약을 맺기도 했다.

29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롯데캐슬3.0의 조경은 ‘여행 같은 삶의 공간’을 테마로 숲 사이, 물 위를 넘나들며 입주민들이 단지 곳곳을 누리는 등 자연을 좀 더 가까이에서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된다.

놀이, 휴게, 운동 등 외부 시설 전체는 다양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되어 활용도를 높이고 현장 별로 새로운 모습의 조경공간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삶에 지친 순간에도 집 앞을 나오고 들어가면서 만나는 조경공간을 통해 짧은 순간 여행의 설렘을 경험하고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조경의 목표이다.

수목 사이에서 좀 더 깨끗한 자연을 즐기는 부산 연제 롯데캐슬 데시앙. <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이를 위해 2020년까지 하버드 디자인 대학원(Harvard Graduate School of Design)의 조경 스튜디오와 협약을 맺었다.

하버드 디자인 대학원과의 파트너쉽을 통해 조경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면서  차별화를 위해 하버드 디자인 대학원 연구진들의 새로운 접근법과 아이디어를 공유받을 예정이다.

롯데건설 한효주 책임은 “아파트 조경 공간에 대한 소비자의 높아진 눈높이에 발맞추어, 정원에 대한 트렌드를 반영하고 아파트 곳곳 정성이 느껴지는 디테일한 공간 연출을 위해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목표를 구체화한 정원 계획이‘2019 가드닝 페스티벌’에 출품하여 전시될 모델정원 7작품에 선정된 바 있다.

2019 가드닝 페스티벌은 청주시가 주최하고 (사)한국정원디자인학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의 주제는 ‘정원소식(笑植), 웃음을 심다!’로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한효주 책임은 음악을 보고, 색채를 듣는 공감각적인 요소를 정원에 녹여 멜로디풍경이라는 작품을 출품하였다.

해당 작품은 청주시 문암생태공원에 설치되며 5월 실제 시공과정을 거쳐 5월 말에서 6월 초에 진행하는 가드닝 페스티벌에 공개되며 행사 기간 이후에도 존치될 예정이다.

2019 가드닝 페스티벌 모델 정원 7작품에 선정된 롯데건설 디자인 연구소 한효주 책임의 멜로디 풍경.

놀이 시설을 예로 들면 기존의 조합 놀이대 형태에서 벗어나 조형물화하거나 운동을 결합한 형태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운동기구에서도 맨손 운동기구, 야외 크로스핏 공간, IOT와 연계된 시설 등 다양한 신상품을 발굴하여 현장에 반영 중이다.

입주민의 활용이 많은 대형 휴게시설(티하우스)이나 야외테이블 세트 등의 비중도 늘려나간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쾌적한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높은 열망을 충족시켜주기 위해 조경 계획 시 풍성한 수목 계획과 다양한 수공간 조성을 고려하고 있다.

쾌적한 환경을 위한 풍성한 수목 계획 공간 컨셉.

모든 수목은 산소 공급, 이산화탄소 흡수, 오염물질 흡수, 미세먼지 저감 등의 대기 정화 기능을 가지고 있기에 우선적으로 수목이 풍성한 단지를 만들고자 하며 여기에 산림청에서 발표한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높은 수종 연구 결과를 실제 조경 계획에 반영해 나가고 있다.

또한 수공간에는 미스트 시설을 결합하는 등 조금 더 쾌적한 외부공간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의 디자인연구소 조경 파트는 앞으로 조경 트렌드는 지상층에 집중됐던 조경이 옥상, 지하, 세대 바로 옆까지 다양한 높이로 이루어질 것이라 예상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건축, 토목, 조경 등 분야를 구분하던 과거보다 더 고도화되고 복합적인 고민이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다양한 연구를 통하여 입주민들이 좀 더 쾌적한 환경을 즐기고 롯데건설만의 색깔과 정체성이 담긴 조경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건설에서 파트너사와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공동 개발한 아이디어 상품 Tree Giving.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